다스, 현대기아차와 3070억원 규모 시트 프레임 공급계약 체결
다스, 현대기아차와 3070억원 규모 시트 프레임 공급계약 체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3.11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 외동읍에 위치한 ㈜다스(대표 송현섭)는 이달 초 현대기아차와 3070억 원 규모의 시트 프레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사진=다스제공)
현대기아차와 3070억원 규모 시트 프레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사진=다스제공)

계약기간은 오는 2020년 9월부터 5년간이며, 2개 차종에 연간 26만 9000대씩 총 134만 5000대 규모에 이른다.

기존 현대차 아반떼 후속 차량에 연간 10만 3000대, 현대차에서 야심차게 내놓을 투싼 및 투싼픽업 차량에 연간 16만 6000대다.

특히, 투싼픽업 차량은 현대차가 미국시장에 첫 도전장을 내미는 야심작으로, 향후 반응이 주목된다. 픽업차량은 미국시장 판매 1위의 인기 모델이다.

다스는 아반떼, 쏘나타, 산타페,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 6개 차종의 시트 프레임을 미국 몽고메리공장에서 생산해 현대기아차 현지공장에 공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