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의 문제제기 ·· ‘CJ 헬로 노동조합’ 결성된 이유
추혜선의 문제제기 ·· ‘CJ 헬로 노동조합’ 결성된 이유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03.1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 의원 관심은 방송통신업계 노동권 향상
과방위에서의 노력과 성과
CJ 헬로비전 사례들이 아직 많아
불법 도급·수당 미지급·노조 와해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추혜선 정의당 의원의 시선은 언론계 노동 현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지상파 방송, 케이블 유선 방송 등을 가리지 않고 취약한 노동자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나서고 있는데 실제 추 의원은 언론단체(언론개혁시민연대/방송통신정책자문) 활동 경험이 풍부하다. 

추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반기 과방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활동하면서 가장 중점을 뒀던 의정 활동이 바로 유료방송통신업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과 고용 안전성 확보였다”며 여러 성과들을 거뒀지만 아직 부족하다고 말했다.

거둔 성과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기업의 직접 고용인데 △딜라이브 △SK 브로드밴드 △40m 철탑 고공 농성했던 LG 유플러스 홈서비스센터 등이 있다.

추혜선 의원은 유선방송통신업계의 노동권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사진=박효영 기자)

하지만 추 의원은 “안타깝게도 아직 갈 길이 멀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지난 2월19일 CJ헬로 고객센터 노동자들이 노동조합(희망연대노조 소속)을 만든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케이블 유선 방송 송출업(SO)에는 티브로드, 딜라이브, 현대HCN, CMB 등이 있지만 CJ헬로가 시장 점유율 1위다. LG 유플러스는 2월14일 CJ헬로를 인수하겠다고 선언했고 현재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추 의원은 “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기로 결정하면서 고용 불안정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고객센터 노동자들이 노조를 만들었다”며 “앞으로 인수합병에 대비해 최소한의 권리를 지키고자 결성한 노조이지만 결성되자마자 여기저기서 압력이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하청업체 소속인 노동자들은 CJ헬로와 하청업체 양측으로부터 회유를 받았는데 추 의원은 “노조에 가입하면 임금 삭감은 물론 설치 기사들의 일감을 빼앗겠다고 위협을 받았고 노조 가입 기사들은 해고될 것이고 인수합병 과정에서 어떤 권리도 보장받지 못 할 것이라는 노조 탄압 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CJ헬로는 노조 결성 과정을 감시하고 활동 방해를 위해 협력업체 관리자들을 추궁하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정황까지 발견됐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CJ헬로의 이러한 행태에 대해 “수많은 불법 행위가 노조를 통해 발각될까 두려웠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승환 CJ헬로 고객센터지부 지부장과 대화하고 있는 추 의원. (사진=박효영 기자)

이날 추 의원과 노조는 △정보통신공사업법을 어기고 외주업체가 설치와 철거기사 대부분을 불법 개인 도급으로 고용한 것 △40% 가량의 인위적인 구조조정 감행 △근로기준법 위반(근로계약서 미작성 및 미교부·최저임금 위반·연장근로수당 미지급 등) △부당노동행위(CJ헬로의 무노조 방침에 따른 노조 와해 시도)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추 의원은 “CJ헬로 협력업체의 인력 운용 행태를 보면 동종업계에서 벌어졌던 불법 행위의 종합세트”라며 “이러한 노동환경에서 어떻게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겠는가. CJ헬로가 해야할 일은 노조를 두려워하고 탄압할 것이 아니라 문제를 개선하는 것이다. 실제 CJ헬로의 고객들을 가장 먼저 가장 많이 대면하고 그 서비스의 수준과 회사 경쟁력을 결정하는 것이 바로 이 협력업체 노동자들”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