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 후손들, ‘이완용’과 같은 나경원…사퇴 촉구
독립운동 후손들, ‘이완용’과 같은 나경원…사퇴 촉구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03.2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00세 된 임우철 지사의 호소
의원직 사퇴와 한국당 입장 촉구
반민특위가 아닌 반공 이데올로기로 분열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독립운동가 후손들과 올해 100세를 맞은 임우철 독립지사가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을 찾았다. 

故 김상덕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의 아들인 김정륙씨는 “억장이 무너진다. 반민특위는 이승만 정권과 친일 경찰의 총체적인 훼방으로 친일 청산을 제대로 하지 못 하고 좌절했다. 나경원 의원이 어떤 근거로 그런 얘기를 했는지 몰라도 완전한 거짓말”이라고 호소했다.

김정륙씨는 반민특위가 친일 경찰과 이승만 정권으로 인해 좌절했다고 말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지난 14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김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방 후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을 모두 기억하실 것”이라고 발언했다. 국가보훈처가 독립유공자를 전수 조사해서 친일 행적이 발각되면 서훈을 취소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는데 나 원내대표는 이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실언을 했다. 

임 지사는 떨리는 목소리로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이해 이 시점에 자주 독립과 국가의 완성을 위한 열망에 소금과 재를 뿌리고 반민특위의 숭고한 활동을 역사 왜곡하고.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고. 국민들에게 무한한 실망감을 안겨준 나경원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역사와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이름으로 요구한다”며 원고를 읽어내려 갔다. 

이어 “나 의원은 과거 일왕의 생일 잔치에 참석해서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넘어서 토착 일본 왜구와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며 “역사는 되풀이된다. 100년 전 이맘 때도 유사한 일이 있었다. 대표적 친일파 이완용은 3월1일 전국민적 독립 운동을 무산시키고자 3.1운동은 몰지각한 행동이고 국론 분열이라는 망언을 했다”고 강조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기자와 대화하고 있는 임우철 지사. (사진=박효영 기자)

임 지사는 충남 연기군 출신으로 1941년 일본에서 유학할 당시 동급생들과 내선일체 정책을 비판하고 민족의식을 고양하는 독립운동을 한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후손들은 나 원내대표의 의원직 사퇴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입장 천명을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좌우의 적대, 이념의 낙인은 일제가 민족의 사이를 갈라놓기 위해 사용한 수단이었다. 해방 후에도 친일 청산을 가로막는 도구가 됐다. 해방된 조국에서 일제 경찰 출신이 독립운동가를 빨갱이로 몰아 고문하기도 했다. 우리가 하루 빨리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친일 잔재”라고 역설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30여명 가까이 정론관을 찾은 독립운동 후손들. (사진=박효영 기자)
(사진=박효영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친일파 수석대변인이냐고 되묻고 있다. (사진=박효영 기자)

사실 반민특위의 친일 청산 작업이 국민 분열을 일으킨 것이 아니라 친일 인사들이 해방 직후 생존을 모색하기 위해 반공과 빨갱이를 선동하면서 분열과 분단이 가속화됐다. 1945년 12월27일 동아일보는 모스크바 3상회의(미국·영국·소련)의 결과를 왜곡해서 전파했다. 미국이 신탁 통치를 주장했는데 소련이 그랬다고 거짓 보도를 했고 친일 세력은 반탁 운동으로 애국 행세를 했다. 

임 지사는 정론관 밖에서 기자와 만나 “빨갱이가 어딨는가. 친일 자체를 교정하는 세력들이 어떻게 그런 얘기를 하는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성을 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