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 박양우 후보…“국민 눈높이엔 실격”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 박양우 후보…“국민 눈높이엔 실격”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3.2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사진=MBC 방송 캡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사진=MBC 방송 캡처)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는 25일 청와대 앞 노숙농성을 마치며 대한민국 국회는 철저한 검증으로 국민의 목소리에 화답하라는 성명서를 냈다.  

이날 박양우 CJ 사외이사의 문체부 장관 후보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노숙농성을 이어오던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는 2016년 국회의원으로서 발의했던 법안의 핵심에 대해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조사한 결과 대기업의 극장업과배급업 겸업 금지에 대해 국민의 67%가 찬성했다며 다음과 같은 사실을 강조했다.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영화에 지나치게 많은 상영관을 배정하여 관객의 영화선택권을 침해하고 영화 다양성을 말살하는 스크린 독과점 금지에 대해 국민의 76%가 찬성했다.

또한 많은 상영관을 보유한 멀티플렉스 극장으로 하여금 예술 독립영화 전용관을 지정·운영하도록 하는 등 영화 다양성 구현을 위한 법 개정에 대해 국민의 81%가 찬성했다.

따라서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는 국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것이  국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의무이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양우 내정자는 자신이 3년 간 대표를 맡았던 한 영화단체에서 냈던 보도자료를 근거로 영화산업의 공정성을 위해 노력했다고 해명하고 있는데 영화인들은 CJ ENM의 충복 역할을 충실히 하면서 보도자료 몇 차례 낸 것을 가지고 공정한 환경을 위해 애썼다고 주장하는 게 어이없다"라고 반박했다. 

또 "박양우 씨가 CJ ENM의 사외이사로 재직하면서 한 영화단체의 공동대표로도 활동했고 영화법 개정 무용론을 주장하면서 대기업의 독과점 지수를 낮추기 위해 한국영화와 외국영화는 완벽한 대체제라는 해괴한 논리도 드러냈다"며

박양우 씨는 한 영화단체의 대표로서 매월 400만 원씩 받은 활동비를 소득신고에서 누락해 탈세 의혹을 사고 있고, 편법증여, 논문표절, 위장전입 등 5대 항목에서도 자유롭지 않다"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면 완전히 실격"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오늘 26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박 후보자는 한국 영상산업협회장으로 재직할 때 받았던 수천만원의 활동비에 대한 소득세 누락과  최소 4번 이상의 위장전입, 논문 표절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억대 연봉을 받는 셋째 딸을 본인과 자신의 둘째딸의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해 부당하게 보험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