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데뷔하는 ‘윤영찬’ ·· 민주당 입당
정치권 데뷔하는 ‘윤영찬’ ·· 민주당 입당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04.1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찬 전 소통수석 성남 중원구로 총선 출마
문재인 정부 성공위해 
IT 전문가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020년 총선 출마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다. 지역구는 민주당의 험지인 경기 성남 중원구다.

윤 전 수석은 1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을 1년 앞둔 오늘 민주당에 입당한다”며 “지난 3개월간 깊은 고민의 시간이었다. 결국 내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영석 전 수석이 청와대를 나온지 석 달 만에 민주당에 입당하게 됐다. (사진=박효영 기자)

윤 전 수석은 2016년 촛불집회를 겪으면서 이듬해 열린 조기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에 합류했다. 

이런 선택에 대해 윤 전 수석은 스스로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 공동체”라고 규정하는 근거로 삼았다. 그렇기 때문에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

윤 전 수석은 동아일보와 네이버에서 20년 넘게 일한 “기자 출신의 IT 산업 전문가”라고 자평했고 “저성장 고령화 사회”에 빠진 한국 사회의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데 이바지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역구 선택과 관련해서는 “20년 가까이 성남에 살았다. 성남에서 문화적 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중심은 중원구임에도 지역 개발은 가장 뒤쳐져있는 곳이다. 또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 한 곳이다. 나는 21대 총선에서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공언했다.

아직 이른감이 있지만 구체적인 공약으로는 △판교 테크노벨리에 적합한 개발자·디자이너·기획자·창업 과정 등을 교육하는 산학연계학교 설립 △도시 공동체의 문화와 역사·교육을 융합하는 도심 재생의 장 등을 제시했다.

윤 전 수석은 정론관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지난주에 이해찬 대표를 따로 만나 뵙고 이야기를 나눴다. 열심히 하라고 하셨다. 당직은 아직 구체적으로 이야기해본 바 없다. 당쪽에서 역할을 원한다면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