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친왕 비밀의 별궁 ‘성락원’, 200년 만에 문 열려...”
의친왕 비밀의 별궁 ‘성락원’, 200년 만에 문 열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4.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석정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송석정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도성 밖 자연의 아름다움을 누리는 정원’이라는 의미를 가진 한국 전통정원 '성락원'이 23일부터 시민에게 개방됐다.

서울시는 "서울시와 문화재청, 가구박물관은 시민들에게 서울의 전통정원을 널리 알릴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4월 23일 ~ 6월 11일까지 성락원을 임시 개방한다"고 밝혔다.

서울 북한산 자락에 1만6000㎡ 규모로 암반과 계곡 등 자연 지형을 최대한 보존하고 있는 성락원은 조선 철종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별장이다.  조선시대 정원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한 성락원은 조선 황족 중 유일하게 항일투쟁에 적극적으로 나선 의친왕이 35년간 별궁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특히 성락원은 서울 안에 위치한 몇 안 되는 별서정원으로 큰 의미를 담고 있는 만큼 풍경이 잘 보존돼 있어 1992년 사적 제378호로 지정에 이어 2008년 명승 제35호로 지정됐다. 성락원의 내원에는 인공을 가미한 자연 연못인 영벽지가 있고 이 곳 바위에 추사 김정희의 글씨가 새겨져 있다.

영벽지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영벽지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하지만 성락원은 현재 개인소유로 온전한 모습으로 복원 완료되기 전 임시 개방으로 사전 예약을 해야만 관람이 가능하다. 일반인 관람주3일(월‧화‧토) 사전예약한 스무 명씩 가능하며. 관람하려는 시민들은 한국가구박물관 유선 또는 이메일 접수를 통해 관람을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와 문화재청은 2017년부터 성락원 정비계획을 세워 진입도로 및 관리동 개축, 송석정 연지 계류 복원, 휴게공간 조성, 수목정비를 추진 중이다.

2017년 2억원, 2018.~2019년은 25억원을 투입하여  진입부 및 관리동 개축, 송석정 연지 계류 복원, 휴게공간 조성, 수목정비 등에 연차별, 단계별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정영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문화재청과 함께 성락원의 복원 및 정비를 추진함과 동시에 소유자 측과 협의해 개방 시기를 늘려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방문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가족, 단체관람 등을 통해 서울의 봄을 성락원에서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