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한나의 맛있는 시 감상(216) // 저금 / 시바타 도요
최한나의 맛있는 시 감상(216) // 저금 / 시바타 도요
  • 최봄샘 기자
  • 승인 2019.04.2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금

시바타 도요(1911~2013)


나는 말이에요.
사람들이 친절히 대해줄 때마다
마음속에 저금해두고 있어요.

외롭다고 느낄 때는
그것들을 꺼내
힘을 내지요.

당신도 지금부터 저금해봐요.
연금보다 나을 테니까요.

--------------------------

어김없이 친절하게 다가와 있는 봄! 이 친절한 봄날의 생명력과 충만한 향기를 저금해 두고 싶은 날에 디저트처럼 편하게 음미해보는 시 한 수!
시인은 93세까지 시를 썼다고 하는데 난 그 나이에도 시를 쓸 수 있으려나 아니 그 나이까지 살아있을 수나 있으려나 이 환장할 봄날에 쓸데 없는 생각에 잠겨보기도 한다.

삶은 그날그날이 있을 뿐이다. 무엇을 위해 무엇을 쌓으며 살아야 잘 사는 것인지 봄꽃들이 일깨워준다.

우리 안에 저금해 두어야 할 것은 황금보다 소중한 그 무엇인지를 생각해본다.

봄날은 간다. 봄날이 가고 있다.

[최한나]

사진 / 최봄샘
사진 / 최봄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