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폭풍전야 ·· 민주당 일단 철수
국회는 폭풍전야 ·· 민주당 일단 철수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04.2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자 더 발생하지 않기 위해 철수
하루종일 국회 곳곳에서 충돌
사개특위 열렸지만 의결 정족수 미달
민주당은 한국당 의원들 고발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자유한국당의 육탄 저지가 일단 성공했다.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의 패스트트랙(지정하고 330일 이후 본회의 표결) 공조에 따른 합의문을 보면 표결 처리 디데이는 25일이다. 한국당은 26일 새벽 내내 총동원령을 유지한 채 민주당의 국회 회의장 진입을 막아섰다.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 및 보좌진은 26일 새벽 3시50분까지 철통 스크럼을 지속했고 같은 시간 민주당 지도부(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식 철수를 선언했다.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는 끝내 철수를 선언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민주당은 공수처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과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는 시도를 잠정 중단하고 바로 아침 9시에 의원총회를 열어 새로운 방법을 모색한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국회 사무처를 점거하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고 내가 1988년부터 국회에서 일했는데 지금까지 한 번도 그런 일이 없었고 그 전에도 그런 일이 없었다. 또 국회의원을 의원회관에 감금하고(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한국당 의원들) 경찰을 불러야 할 정도가 된 것은 내 기억에 없었다”며 “국회 선진화법을 완전히 망가뜨리는 이런 일이 한국당에 의해 자행됐다”고 지탄했다. 
 
이어 “특히 한국당이 비서관과 보좌관을 전면에 내세워서 저지하는 것은 더더욱 용서할 수 없다. 비서관과 보좌관은 잘못하면 직위가 해제될 수 있다. 불법적 행위를 하면 처벌받기 때문에 피선거권을 못 갖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당은 이 땅에서 그동안 본인들이 한 행위를 하나도 반성하지 않고 있는 그런 세력이라는 것이 이번에 알 수 있었다”며 “기득권을 수호하려는 이들을 절대 용납하지 않고 단호하게 맞서서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민주당은 바로 아침에 의총을 열고 대응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사진=박효영 기자)

홍 원내대표는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4당이 합의한 법들은 반드시 처리할 것이다. 3당과 협의하고 통과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서 반드시 처리하겠다. 한국당이 폭력으로 불법으로 영원히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정말 착각”이라면서도 “한국당과의 대화는 언제나 환영한다. 국회는 대화와 타협을 하는 곳”이라고 말해 협상의 여지를 남겼다. 

이어 “국회 선진화법은 일반 형사법 보다 훨씬 더 강력한 처벌을 하도록 법을 제정할 당시에 여야가 합의했다. 5년 이하의 징역 1000만원 이하의 벌금 이렇게 돼 있지만 그 법의 정신 자체가 더 이상 국회에서는 몸싸움이나 동물 국회가 돼서는 안 된다고 해서 여야가 합의해서 초 강력한 법을 만든 것이다. 선진화법을 무력화시키면 안 된다. 그래서 오늘 몸싸움에 가장 앞장서고 그렇게 국회법을 위반한 불법을 저지른 의원들에 대해서는 아침에 자료를 가지고 고발하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한국당은 국회 본관 2층, 4층, 7층 등 4곳의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및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과 의안과 사무실에 각각 조를 파견해서 원천적으로 아무도 못 들어가도록 봉쇄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23시 즈음 2층 회의실 앞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공수처법 △바른미래당 의원에 대한 사보임(사임과 보임) 단행 등을 맹비난했고, 그때 민주당은 로텐더홀에서 “헌법 파괴 폭력점거 한국당은 물러가라”면서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2층 회의실 앞에서 긴급 브리핑을 진행한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박효영 기자)
(사진=박효영 기자)
한국당 의원들과 보좌진이 7층 의안과 앞에서 인간띠를 결성한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자정이 넘은 시간에도 7층 의안과에서는 두 당이 법안을 제출하려고 또 막으려고 서로 강하게 충돌했다. 민주당 의원 6명은 새벽 2시반 6층에 있는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 진입해서 사개특위 전체회의를 개의했지만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소속 의원들이 참석하지 못 하는 바람에 패스트트랙 지정에 필요한 11명(사개특위 18명 중 5분의 3 이상)을 확보할 수 없어 빈손으로 끝났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5일 19시반 33년 만에 경호권을 발동했지만 한국당의 육탄 저지를 풀어내는 데에 실패했다. 

이 대표는 “아주 격렬한 몸싸움들을 해서 기진맥진해서 병원에 실려가는 사람들도 있고 상당히 놀라운 부상을 입고 그럴 것 같다. 그래서 원내대표와 협의해서 더 이상 불상사가 있으면 안 되겠다 싶어서 철수를 시작했다. 원내대표단이 대책을 잘 준비해서 아침 의총에서 여러 의원들의 이야기를 듣겠다”며 해산의 변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