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꼬기, 인신공격, 무개념…구직자가 꼽은 최악의 비매너 면접관은?”
비꼬기, 인신공격, 무개념…구직자가 꼽은 최악의 비매너 면접관은?”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5.0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놓고 비꼬거나 무시하는 ‘거만한 면접관’ 1위
92%, 비매너 면접 후 기업이미지 부정적으로 변해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면접을 보는 구직자들만 비매너 행태를 보이는 것은 아니다. 면접을 진행하는 면접관들도 때로는 좋지 않은 행동으로 취업 준비생들에게 상처를 준다.

기업과 구직자 모두 매너를 지켜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는 요즘,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520명을 대상으로 ‘최악의 비매너 면접관 유형’에 대해 조사했다고 8일 밝혔다.

실제 구직자의 66.2%는 면접 시 불쾌감을 주는 면접관 유형을 만난 경험이 있었다.

이들이 면접 시 만난 최악의 면접관 유형으로는 ‘대놓고 비꼬거나 무시하는 거만한 면접관’(24.1%)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외모, 스펙 등을 지적하는 인신공격형 면접관’(14.5%), ‘반말과 삐딱한 자세로 임하는 태도불량 면접관’(12.5%), ‘입사지원서를 전혀 안 읽고 오는 무성의한 면접관’(11.6%), ‘애인유무, 결혼계획 등 사적인 질문을 하는 사생활 침해형 면접관’(11.3%), ‘성별, 나이 등 차별적인 질문을 하는 무개념형 면접관’(9.9%), ‘지원자를 혼내거나 가르치려는 훈계형 면접관’(8.4%) 등의 유형 순이었다.

불쾌감을 느낀 후 어떻게 대응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절반 이상인 54.1%(복수응답)가 ‘아무 대응 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당장 취업을 해야 하는 구직자 입장에서 기업보다 상대적인 약자가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섣불리 부당함을 표현할 수 없는 것이다.

이 외에 ‘해당 기업에 합격해도 입사하지 않음’(19.8%), ‘해당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사용 안함’(14%), ‘취업포털, SNS 등에 면접후기를 올림’(13.4%) 등의 답변이 있었다. 

그렇다면 면접관의 태도가 회사 입사 결정에 영향을 미칠까?

구직자 10명 중 9명(87.7%)이 ‘입사 여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고, 실제로 비매너 면접 후에 회사 이미지가 ‘부정적으로 바뀌었다’는 응답자가 무려 92.4% 였다.

한편, 구직자들은 기업에서 반드시 지켜주길 원하는 면접 에티켓으로 ‘지원자를 존중하는 태도’(31%)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지원자 대답 경청 등 성의 있는 태도’(20.4%), ‘인신공격이나 사적인 질문 자제’(18.3%), ‘이력서 및 자소서 충분히 숙지’(11.2%), ‘무리한 압박 질문 자제’(8.1%) 등이 있었다.

또, 구직자의 22.1%는 면접을 본 후 인터넷 커뮤니티나 익명앱을 통해 해당 회사에 대한 평가를 남겼다. 특히 부정적인 경우가 81.7%로 부정적인 경험을 겪을수록 후기 빈도가 높아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아무리 취업난이 심해도 블랙기업으로 인식되면 취업을 포기하는 구직자가 적지 않다. 우수한 인재를 원한다면 그에 걸맞은 수준의 기업임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원자 못지않게 기업들도 면접관으로서의 준비와 에티켓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