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본격적인 농번기의 시작을 알리는 첫 모내기 실시
영천시, 본격적인 농번기의 시작을 알리는 첫 모내기 실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5.12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에서는 지난 10일 언하동 최영심씨 농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농번기의 시작을 알리는 첫 모내기를 실시했다.

(사진=영천시 제공)
지난 10일 언하동 최영심씨 농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농번기의 시작을
알리는 첫 모내기를 실시했다.(사진=영천시 제공)

이날 첫 모내기를 실시한 최영심씨는 영천 쌀전업농 회장으로 4,000㎡의 농지에 삼광벼를 이앙했으며, 예상수확일은 오는 8월 말경으로 올해 추석용 햅쌀로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이앙한 삼광벼 품종은 농촌진흥청이 육종한 최고품질쌀로 시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쌀이며, 밥맛이 좋은 쌀로 알려져 있다.

관내에서는 이번 첫 모내기를 시작으로 5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모내기가 시작돼 6월 하순경으로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기문시장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하여 모내기는 모든 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하며, “올해도 풍년농사가 되길 기원드린다”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