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와문학 창립 10주년 “보령문학제 성대히 열려”
작가와문학 창립 10주년 “보령문학제 성대히 열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5.1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8회 보령문학제  (사진=작가와문학제공)
제 8회 보령문학제 (사진=작가와문학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작가와문학이 주최한 제8회 보령문학제가 지난 11일 오후 보령문화의전당 내 소강당에서 많은 문학인들을 비롯하여 지역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올해로 창간 10주년을 맞는 작가와문학은 지난 2009년 서울 인사동의 창립식을 가진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쉼 없이 달려와 반년간지로 자리매김을 했다. 특히 지역 문학발전에 각별한 애정을 쏟으며 역량 있는 문인들의 산실로 한국문단에 주목을 끌었다.

(사진=작가와문학제공)
작가와문학의 김나인 발행인 및 박용서 주간, 행사참여 가수들(사진=작가와문학 제공)

이처럼 한국문학 발전에 공헌한 ‘보령문학제’의 이날 행사는 다인 가수(청양), 미라 가수(보령), 류빈 가수(보령) 등의 화려한 축하식에 이어 작가와문학 15호(봄-여름호) 출간과 제6회 작가와문학상 시상 및 제10회 작가와문학 신인상 시상식 등 다채롭게 펼쳐졌다. 

이날 작가와문학상은 '철딱서니 외 9편'을 출품한 박상진 시인과 '그래도, 시(詩) 외 9편'의 황은경 시인에게 주어졌다. 또한 작가와문학 신인상에는 '서각 외 9편'으로 선정의 자리를 차지한 표영국 시인과 '미나리 깡 외 9편'의 김성천 시인이 이날의 영예의 주인공이 되었다.  

(사진=작가와문학 제공)
(사진=작가와문학 제공)

한편, 작가와문학 15호에는 국내는 물론 해외 문인들의 대거 참여로 한층 더 내실을 다졌으며 해외특집으로 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 지부, 국내특집으로는 충남 예산 가야문학회가 지면을 장식했다.

또한 서울 성동문인협회, 대전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전남 광주지역 문인 등 각지의 문인들이 주옥같은 작품을 실어 문학지의 가치를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