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요금 저단가 경쟁에 택배 노동자 혹사 우려돼"…택배 노동자들, 기본권 보장 요구
"택배 요금 저단가 경쟁에 택배 노동자 혹사 우려돼"…택배 노동자들, 기본권 보장 요구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5.1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전국택배노동조합이 함께한 '택배노동자기본권쟁취 투쟁본부'는 1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관련법도 없고 특수고용노동자 신분이다 보니 택배 노동자들은 법·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 수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전국택배노동조합이 함께한 '택배노동자기본권쟁취 투쟁본부'는 1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관련법도 없고 특수고용노동자 신분이다 보니 택배 노동자들은 법·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 수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지난 3월 업계 1위 업체 CJ대한통운이 택배기사들의 처우 개선과 수익 증대를 위해 27년 만에 택배운임 증대를 추진한 반면 우체국 택배는 최근 초소형택배(2kg, 40cm 이하) 요금을 인하하며 출혈경쟁을 예고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 가운데 택배 노동자들이 하락하는 택배요금에 혹사를 호소하며 노동자 기본권을 보장해달라고 정부에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전국택배노동조합이 함께한 '택배노동자기본권쟁취 투쟁본부'는 1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관련법도 없고 특수고용노동자 신분이다 보니 택배 노동자들은 법·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 수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간당 30∼60개의 물품을 배송해야 하는 악조건 속에서 제대로 된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택배 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가 나서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한파, 폭염 야외 노동 및 계약서에도 없는 공짜 노동 분류작업 등에 항상 노출돼 있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어 "전국 택배 노동자를 대상으로 고용안정 보장, 노동 시간 단축, 택배 요금 정상화 등을 요구하는 '택배 노동자 기본권 쟁취 서명'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택배·퀵서비스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 움직임과 관련해 노동자들의 요구를 반영해달라며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면담도 요청했다.

이들은 내달 24일 서울 종로 일대에서 전국택배노동자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