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5천만원, 대기업 6.6년 vs 중소기업 10.5년 걸려
연봉 5천만원, 대기업 6.6년 vs 중소기업 10.5년 걸려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5.2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봉 1억원까지는 20.6년 소요
(사진=우정호 기자)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입사 후 얼마가 지나면 연봉 5천만원이 될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583곳을 대상으로 ‘연봉 5천만원 달성 기간’을 조사한 결과, 평균 10.3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1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대기업(6.6년), 중견기업(9.3년), 중소기업(10.5년)의 순이었다. 특히, 대기업은 5년차 이하에 연봉 5천만원을 받는 비율이 44%에 달했으나, 중견기업은 16%, 중소기업은 8%에 불과했다.

기업 형태별로 신입사원 초봉 차이도 컸다.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신입사원 연봉은 평균 2,662만원으로 집계됐으며,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3,394만원), 중견기업(3,155만원), 중소기업(2,562만원)의 순이었다.

동일 연차일 때 연봉이 차등 책정되는 기준은 단연 ‘업무성과’가 75.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직무’(32.4%), ‘학력’(8.9%), ‘자격증 취득 여부’(5%), ‘성별’(2.9%) 등이 있었다.

학력별로 차이를 두는 기업(52개사)들은 대학원 이상(7.6년), 4년제 대졸(9.5년), 전문대졸(11.8년), 고졸 이하(13.1년)의 순으로 연봉 5천만원 달성 기간이 빨랐다.

그렇다면, 이른바 ‘꿈의 연봉’으로 불리는 평균 1억원 연봉을 받는 직장인은 얼마나 될까?

먼저, 전체 기업 중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직원이 있는 곳은 361개사(61.9%)였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83.3%), 중견기업(79.5%), 중소기업(58.5%) 순으로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직원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기업의 전체 직원 중 연봉 1억원 이상인 직원의 비율은 7.4%였으며, 연봉 1억원에 다다르는 기간은 평균 20.6년이었다.

또, 성별로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직원의 비율을 살펴보면, 남성과 여성이 88:12로 남성이 여성의 9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