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 중 1명, “능력 100% 다 발휘하면 손해!”
직장인 2명 중 1명, “능력 100% 다 발휘하면 손해!”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5.3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능력의 63%만 발휘하는 것이 바람직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사에서 능력을 다 발휘할 필요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697명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능력 발휘’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56.4%가 ‘능력을 다 발휘하는 것은 손해’라고 답했다고 30일 밝혔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이 67.7%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59.5%), 사원급(52.5%), 부장급 (45.7%), 임원급(31.6%) 순이었다.

이들은 직장에서 자신이 가진 능력의 평균 63% 정도만 발휘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능력의 70%만 발휘하는 것이 좋다’(32.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60%’(23.7%), ‘50%’(18.6%), ‘80%’(15.8%), ‘40%’(3.6%),‘30%’(2%) 등의 순이었다.

능력을 다 발휘하는 것이 손해라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아서’(82.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하면 할수록 일이 많아져서’(71.5%), ‘열심히 한다고 승진하는 것은 아니어서’(47.8%), ‘어차피 업무권한이 제한적이어서’(36.1%), ‘기존 업무량도 과다해서’(31.3%), ‘개인 시간이 없어질 것 같아서’(26.7%)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능력을 다 발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102명)는 그 이유로 ‘내 역량을 키우기 위해’(61.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스스로 만족하기 위해서’(40.5%),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해서’(39.1%), ‘성공적인 연봉 협상을 위해’(21.7%), ‘승진하기 위해서’(17.4%) 등을 선택했다.

그렇다면, 실제 직장인들은 회사에서 자신의 능력을 얼마나 발휘하고 있을까?

전체 직장인(697명) 중 자신의 능력을 100% 모두 발휘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14.6%에 불과했다. ‘60%’의 능력만 발휘한다는 답변이 25.5%로 가장 많았고 ‘70%’(21.2%), ‘50%’(18%), ‘80%’(11.3%), ‘40%’(9.2%) 등의 순으로 평균 57.5% 정도의 능력만 발휘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재직중인 회사가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환경인지를 묻는 질문에 77.6%가 ‘아니다’를 선택했다.

회사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없도록 만드는 가장 큰 환경적인 요인은 ‘능력에 따른 성과보상제도 부재’(26.1%)인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제한적인 업무 권한’(19%), ‘상사의 신뢰와 지원 부족’(14%), ‘과도한 업무량’(11.6%), ‘공정한 평가기준 부재’(10.5%), ‘탑다운 방식의 업무 지시’(8.9%), ‘실패에 대한 압박감(4.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회사는 이윤추구를 목적으로 하는 곳인 만큼 보상에 대해 만족하기는 쉽지 않다. 성과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능력을 발휘하지 않는다면 점점 더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얻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무한경쟁시대에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100%의 능력을 다 발휘해도 부족하다는 생각으로 커리어 관리를 해야 하며, 기업들도 공정하고 적절한 보상을 통해 직원들의 근무 의욕을 높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