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 “언제 어디서든 확인 가능”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 “언제 어디서든 확인 가능”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6.1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국토교통부는 실거래 공개 정보를 일원화 한다 (사진=신현지 기자)
11일부터 부동산 실거래 공개 정보가 일원화 된다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11일부터 부동산 실거래 정보가 일원화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그동안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별로 다르게 운영돼 왔던 부동산 실거래 정보가 오는 11일부터 시스템 간 차이 없이 국민들에게 동일한 실거래 정보 제공이 가능하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국토부와 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같은 실거래 신고자료를 활용하면서 서로 제공하는 실거래 공개정보가 일부 달라 이용하는데 혼란이 있었다. 이에 국토부와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들은 지난해 7월부터 4차례 논의를 거쳐 이번 일원화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정보공개 시스템을 운영하는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시․군․구로부터 각각  실거래가 데이터를 총괄하여 취합한 후 이를 각 지자체 시스템에 제공 하도록 개선했다. 

아울러 어떤 시스템에서도 동일하고 정확한 실거래가 공개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보다 정확하고 시기적절한 실거래가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했다. 계약일과 부동산 거래 신고일 사이에는 최대 ‘60일’의 시차가 발생한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범위 내에서 실거래가 정보 활용이 보다 확대될 수 있도록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서 10일 단위로 공개하던 계약일을 계약일 명시로 변경하여 공개하는 등 국민이 필요로 하는 실거래정보를 어디에서나 동일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앞으로 국토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간 지속적인 협업체계를 구축·운영하여 실거래 관련 정책협의와 정보공개에 대한 문제점 및 해결방안 등을 함께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개선된 정보는 6월 11일(화)부터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의 각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로 연간 약 2천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실거래 정보의 활용과 함께 프롭테크(부동산과 기술의 결합용어로 정보기술을 결합한 부동산) 등 신규 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확한 실거래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만큼, 부동산 시장의 투명성과 부동산 불법행위 조사 등에도 일관되게 이루어 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