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업체 상생협력 지역공헌 방안 모색 간담회 가져
석유화학업체 상생협력 지역공헌 방안 모색 간담회 가져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9.06.1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광원 기자]최근 화학물질 고압가스를 부주의 환경오염, 안전사고가 사전 방지를 위해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시태안군)은 13일 정부대전합동청사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및 석유화학업체 6개사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충남 서산시 대산산단 입주 석유화학업체들의 상생협력 및 지역공헌 활동에 대한 성과를 듣고 석유화학업체들과 함께 앞으로의 지역 상생 및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성일종 의원은  13일 정부대전합동청사에서 공정거래위원장 및 대산 석유화학 6개사와 상생협력 및 지역공헌 방안 모색 간담회 가졌다.
성일종 의원은 13일 정부대전합동청사에서 공정거래위원장 및 대산 석유화학 6개사와 상생협력 및 지역공헌 방안 모색 간담회 가졌다. (사진=성일종의원실 제공)

성일종 의원은 “최근 전국적으로 석유화학단지 입주기업들이 화학물질과 고압가스를 부주의하게 취급함으로 인해 환경오염 및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대기업들이 화학물질 운반, 오염물질 측정 업무 등을 아웃소싱을 하면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충남 대산석유화학단지 입주 6개 대기업이 솔선수범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또 성 의원은 “지역주민의 건강관리와 오염발생원 저감을 위한 근본적 개선 활동에 적극 나설 것”과 “지역 중소기업 육성 및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서도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협력업체의 경쟁력 약화는 대기업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므로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은 대기업의 생존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실질적으로 강화시킬 수 있는 자금, 기술, 교육 등의 지원이야말로 서로 윈-윈하는 상생협력이고 대기업의 지역공헌 활동은 지역의 창업, 벤쳐기업 육성 지원 등을 통해 지방의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공정거래위원장, 석유화학업체 6개사(롯데케미칼, 엘지화학, 케이씨씨, 코오롱인더스트리, 한화토탈, 현대오일뱅크)는 그간의 상생협력과 지역공헌 활동과 주요 모범사례를 발표하고 향후 국회와 정부, 기업 간 상호 이해의 폭을 넓혀 상생협력 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로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수시로 마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