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본부, 월성 4호기 정상운전 출력 도달
월성본부, 월성 4호기 정상운전 출력 도달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6.2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제16차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지난 21일 발전재개 중 증기발생기 고수위로 터빈정지 되었던 월성 4호기(가압중수로형 70만㎾급)의 정지 유발 원인인 주급수펌프 출구 유량계에 대한 점검 및 교정을 실시하고, 동종 유량계의 확대점검을 완료했다.

월성본부 전경  (사진=월성본부 제공)
월성본부 전경 (사진=월성본부 제공)

지난 21일 23시 29분경 발전을 재개하여, 22일 22시 정상운전 출력에 도달하였음을 밝혔다.

주급수 펌프 출구 유량계는 증기발생기로 급수를 공급하는 펌프의 유량을 측정하는 계측기로, 당시 이 유량계가 정비원의 균압밸브 닫음조치 미흡으로 인해 오지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