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국제영화제, 내년 하반기 개최 목표 추진
울산국제영화제, 내년 하반기 개최 목표 추진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7.10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구상 보고 및 전문가 자문 … 올 하반기 독립기구 설치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미래 울산의 르네상스 실현을 위한 울산국제영화제가 내년 하반기 태화강지방정원과 젊음의 거리 등에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상영 규모는 초기 약 40개국 150편으로 시작해 5년 이내에 부산국제영화제 규모인 300편 이상 증편을 목표로 추진된다.

울산시는 9일 오후 3시 시청 상황실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시의회 의원, 언론인, 영화제 및 영화‧영상 전문가, 관계 공무원, 용역수행업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국제영화제(가칭)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및 제3차 자문위원회’를 개최한다.

이번 중간보고회는 제3회 자문위원회를 겸해 개최되며, 울산시에서 개최될 국제영화제의 방향과 개괄적인 기본구상(안)을 보고하고 세부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전문가 자문과 토의로 진행된다.

이날 중간 보고회를 갖는 연구용역은 (사)부산국제영화제 지석영화연구소(책임연구원 이호걸 등)가 지난 4월에 착수해 오는 9월 마무리하게 된다.

용역을 맡은 (사)부산국제영화제 지석영화연구소는 이날 보고회에서 울산지역 여건 분석 및 국제영화제 현황 분석 등을 통해 국제영화제 추진 전략과 개최의 타당성 등을 설명한다.

또한, 개최 시기와 장소는 국내‧외 타 국제영화제와 중복을 피하고 울산 천혜의 자연자원 홍보를 통해 관객이 울산에서 머물고 즐길 수 있는 9월에 태화강지방정원, 젊음의 거리 등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제시한다.

프로그램은 액티브 라이프, 에코 월드, 장편 내러티브, 장편 다큐멘터리, 단편, 이노베이티브 비전, 위프 TV, 미드나이터 등으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상영 규모는 초기 약 40개국 150편(장편 90편, 단편 60편)으로 시작하여 5년 이내에 부산국제영화제 규모인 300편 이상으로 증편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이 밖에 부대행사로는 전시, 공연, 콘퍼런스, 네트워킹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내년 9월 개최를 위해 올해 하반기 울산국제영화제(가칭)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독립적인 추진기구인 법인을 설립해 조직위원회와 집행위원회, 선정위원회(프로그래머), 사무국 등을 구성 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국제영화제를 복합 문화축제로 개최해 울산의 문화 붐을 조성하고 도시 브랜드 가치를 증진해 나갈 계획이다.”며 “국제영화제를 영상 관련 산업 육성의 계기로 삼아 지역의 새로운 산업 역량이 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