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반성 없는 적반하장 경제보복 규탄”…한소연,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
“일본의 반성 없는 적반하장 경제보복 규탄”…한소연,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7.1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소연 제공)
(사진=한소연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한국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이하 ‘한소연’, 이사장 조연행)는 일본이 강제징용, 위안부문제 등 과거사에 대한 반성 없이, 오히려 대한민국 사법부의 재판 결과를 빌미로 치졸한 경제보복 행위를 자행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10일 밝혔다.

아울러 80여개 단위 협동조합과 3만여 명의 조합원이 일본 기업 및 일본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전개할 것을 예고했다.

한소연 측은 “일본정부가 지난 1일 한국에 대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 소재 3종류의 수출 규제를 강화하며, 말로는 ‘안전 보장상의 이유’라고 주장했지만 이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치졸한 ‘경제 보복’이 명백하다”고 비판했다.

(자료=한소연 제공)
(자료=한소연 제공)

한소연은 “‘일본 안 가기, 일본제품 안 팔기, 일본상품 안 사기’ 등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한다”며. 대표적으로 “도요타, 혼다, 유니클로, 캐논, 니콘, 무인양품, ABC마트 등 일본 기업들이 불매운동 명단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소연은 ‘일본 여행’도 자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754만명으로 2011년보다 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사진=한소연 제공)
한국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사진=한소연 제공)

아울러 한소연 측은 조합원들에게 아사히·기린·삿포로 등 일본산 인기 맥주와 마일드세븐 등 일본 담배 소비를 거부하는 등 구체적인 행동 대책을 모색하고 일본산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조합원 가족과 이웃 등으로 전파해 전국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소연 배홍 협력위원은 “과거에 대해 사과하고 반성해도 부족한 일본이 오히려 치졸하게 경제보복조치를 하는 행위는 용납하기 어렵다”며 “한소연 소비조합원을 시작으로 전국민 소비자의 힘을 모아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생활실천운동을 전개해 ‘IMF금모으기 운동’과 같이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