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성폭력 혐의 긴급체포 “술 마신 후...전혀 기억 없다”
강지환, 성폭력 혐의 긴급체포 “술 마신 후...전혀 기억 없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7.1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지환이 성폭력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배우 강지환이 성추행·성폭력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강지환이 일하는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되면서 강지환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10일 강지환의 소속사 이화이브라더스 측은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당사에서도 면밀하게 상황을 파악 중이며, 이번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더불어 배우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했던 부분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설명했다.  

또한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도 조심스럽다"며 "피해자 역시 함께 일하던 스태프이자 일원이기 때문에 두 사람을 보호하는 차원에서도 섣불리 입장을 전하기 조심스러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지환이 출연 중인 드라마 '조선생존기'의 일정에도 차질이 우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주로 잠정 예정됐던 드라마 현장 공개와 기자간담회도 취소하게 됐다. 

드라마 방영 중반을 지난 '조선생존기'의 홍보를 위해 힘쓰던 방송사와 제작사였지만, 강지환의 긴급체포로 인해 고스란히 피해를 안게 됐다. '조선생존기'도 일단 이번 주 결방을 예고했다.

한편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9일 오후 10시 50분쯤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A씨와 B씨 등 소속사 직원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같은 날 오후 9시41분쯤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라고 신고를 부탁했다.  A 씨는 이날 오전 이뤄진 경찰의 피해자 조사에서 강 씨의 자택 방에서 함께 잠을 자고 있던 다른 피해여성인 B 씨를 상대로 강 씨가 성폭행을 시도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강지환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며 "눈을 떠보니 A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경찰의 1차 조사를 받은 후 유치장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1차 조사를 통해 사건의 경위를 파악 중이다. 2차 조사는 오늘(10일) 오후 중으로 진행될 것 같다"며 "강지환은 긴급 체포된 상태며 계속해서 범행에 대해 '취중 상태였다'고 주장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