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기준 의원, ‘클린 SNS 마켓법’ 발의...세금 부과한다
심기준 의원, ‘클린 SNS 마켓법’ 발의...세금 부과한다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9.07.11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SNS 마켓의 세금 부과 가능해져
자의적으로 해석해 환불 거부하는 행태 사라질 것
심기준 의원
심기준 의원

[중앙뉴스=박광원 기자]인터넷 온라인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소셜미디어(SNS)이용한 ‘SNS 마켓’의 탈세가 의심되는 경우 국세청이 이를 적발하고 세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가 추진된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은 ‘클린 SNS 마켓법’(「전기통신사업법」·「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8일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클린 SNS 마켓법’은 국세청이 탈세가 의심되는 SNS 마켓 판매자의 정보를 네이버 · 카카오 · 인스타그램 등에 요청해 세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고, 전자상거래업자가 주문제작 상품의 범주를 자의적으로 해석해 환불을 거부하는 행태를 막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2018년 기준 113.7조원에 달하고 블로그 · 카페나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한 개인 간 거래 규모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판매자의 탈세와 소비자 피해가 점차 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이어져왔다.

심 의원은 “미등록 사업자가 SNS 마켓에서 비밀댓글 등으로 주문을 받는 과정에서 현금영수증 발급을 거부하는 등 소비자 권익 침해 문제가 심각하다”며 “SNS 마켓이 탈세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으나 현황 파악조차 제대로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행 「전기통신사업」은 국세청이 전기통신사업자에게 통신자료제공 요청을 할 수 있는 경우를 조세범칙 사건에 한정하고 있는데, 이번 개정안을 통해 SNS 마켓의 탈세를 적발하고 세금의 부과 · 징수가 가능해진다.
 

한편 전자상거래에서의 환불 거부에 의한 소비자 피해사례가 급증하고 있는데, 주문제작 상품이라는 이유를 들어 판매자가 환불을 거부하는 사례가 다수로 집계됐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16년~`18년) 온라인 주문제작 상품에 대한 피해구제 신청이 늘고 있으며, 가장 많은 피해구제 신청 이유가 환불 거부(37.8%)로 나타났다.

이에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주문제작’의 뜻을 “소비자의 주문에 따라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재화 등으로 반품 시 재판매가 불가능한 경우”로 명시한다.

이를 통해 그간 전자상거래업자들이 주문제작 상품은 사전에 고지한 경우에 한해 환불 요청을 거절할 수 있음을 악용해 무분별하게 환불을 거부해온 행태를 막게 된다.

심 의원은 “‘클린 SNS 마켓법’은 지난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당시 제시한 정책제언의 일환”이라며 “「전기통신사업법」과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현실에 행정이 적절히 대응할 수 있게 하고, 소비자 피해구제가 이루어질 수 있길 바란다”며 취지를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지난 6월 26일 “SNS 마켓이 탈세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게 하려면 국세청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심 의원의 지적에 김현준 후보자는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탈세 제보 게시판을 운영하겠다”라 답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