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사업장 “전자결재 시스템 사용률 97%"
정비사업장 “전자결재 시스템 사용률 97%"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7.1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정비구역 363곳 사용…"사업 투명성 제고"
(사진=신현지 기자)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조합에서 약 97%가 전자시스템을 시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에서 생산하는 모든 문서를 100% 전자화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하는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사용률이(373개 구역 중 363개) 97%에 이른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의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은 과거 수기로 작성됐던 예산, 회계, 계약대장, 급여 관리 등 재개발‧재건축 조합에서 생산되는 모든 문서가 전자결재를 통해 100% 전자화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되는 시스템이다. 

이는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조합‧추진위원회를 투명하게 운영하고, 각종 내부 비리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17년부터 구축·운영에 왔다.

특히 서울시는 '18년 7월 ‘서울시 주거 및 도시환경정비 조례’를 개정해 ‘19년 1월 1일부터 재개발‧재건축 정비구역에서 시스템을 의무 사용하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서울시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올 하반기에도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 시행,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려 시스템을 조기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아울러 조합 실무자가 공개 자료도 내실 있게 생성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구축하고 운영하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조합이 적응 기간을 거치고 조합원들의 관심이 더해지면 투명한 조합 운영을 통해 정부가 생활적폐의 하나로 지적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