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해양경찰서, 영덕 연안에서 머리와 몸통만 남은 상어 1마리 발견
울진해양경찰서, 영덕 연안에서 머리와 몸통만 남은 상어 1마리 발견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7.1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에 따르면 14일 오후 5시 20분께 영덕군 대탄리 방파제 아래에 종류를 알 수 없는 죽은 상어 한 마리가 있다며 관광객이 발견하여 신고했다고 15일 전했다.

(사진=울진해경 제공)
영덕군 대탄리 방파제 아래에 종류를 알 수 없는 죽은 상어 한 마리(사진=울진해경 제공)

이 상어는 죽은지 오래되어 머리와 몸통 일부만이 남아 있어 정확한 크기는 알 수 없으며, 머리와 몸통의 남은 부분은 가로 40cm, 세로 22cm였다.

울진해경은 상어 종류 확인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에게 사진을 보내 의뢰하였으나‘훼손이 심해 자세한 종류 식별이나 포악상어 여부는 판단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얻었다.

이에 정확한 상어 종류 확인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부경대학교 자원생물과에 공문으로 정식 의뢰할 예정이다.

경북 동해안에는 2017년 7월에 영덕군 창포 해맞이 등대 동방 200m 해상에서 120cm의 죽은 악상어류가 잡혔으나 지난해에는 발견되지 않았다.

울진해경은 아직까지 상어에 의한 피해 보고는 없었으나, 죽은 상어가 발견됨에 따라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여 해수욕장 순찰시 휴대용 상어퇴치기를 수상오토바이에 부착하여 순찰할 것을 요청하고 관할 파출소를 통해 상어가 발견된 해역을 중심으로 재출몰 여부를 예의주시하며 연안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어업인들과 해녀, 연안 레저활동객들은 바다에서 활동할 때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주시고, 안전수칙과 행동요령을 따라주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