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드론기술 활용해 토지 감정평가 정확도 높인다
LX, 드론기술 활용해 토지 감정평가 정확도 높인다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7.1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LX-한국감정평가사협회 ‘공정한 가치평가위한 업무협약’ 체결
개별토지 감정평가에 LX사내벤처팀의 ‘드론활용 토지현황 제공 서비스’도입
LX 조만승 부사장(왼쪽)와 협회 송계주 선임부회장(오른쪽)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 하고있다. (사진=LX 제공)
LX 조만승 부사장(왼쪽)와 협회 송계주 선임부회장(오른쪽)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 하고있다. (사진=LX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자체 사내벤처팀의 드론기술을 활용해 개별토지 감정평가 업무를 지원한다.

LX와 한국감정평가사협회(이하 협회, 회장 김순구)는 18일, LX 서울본부에서 LX 조만승 부사장, 협회 송계주 선임부회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보다 공정한 토지가치평가와 사회가치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LX 사내벤처팀의‘드론활용 토지현황 제공 서비스’를 통한 감평평가 업무의 정확도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LX는 드론을 활용해 최신 토지현황과 경사도 등 다양한 토지공간정보를 협회에 제공하게 되며, 협회 감정평가정보센터에서는 이를 평가물건 분석에 활용해 감정평가업무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또한, 양 기관은 토지관련 공공 데이터를 공유하는 등 토지 가치평가와 공정경제 구현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도 약속했다. 

조만승 부사장은“국민의 재산권보호라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협력한다면 시너지 효과와 함께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