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미남’에서 ‘꽃할배’까지, 상조업계에 부는 모델 영입바람
‘꽃미남’에서 ‘꽃할배’까지, 상조업계에 부는 모델 영입바람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7.1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람상조, 업계 최연소 모델 권상우 영입 파격 행보
한라상조, 중견배우 신구 광고 모델 발탁
보람상조 전속 모델 배우 권상우(좌), 한라상조 전속 모델 배우 신구(우) (사진=보람상조, 한라상조 제공)
보람상조 전속 모델 배우 권상우(좌), 한라상조 전속 모델 배우 신구(우) (사진=보람상조, 한라상조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상조업계가 빅모델을 앞세워 스타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부실상조업체 도산, 후불제 의전업체의 무분별한 영업 등으로 업계 전반 부정 여론이 확산되면서 건실한 업체들까지 피해를 보고 있어 신뢰 회복과 이미지 개선의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보람상조(회장 최철홍)는 배우 권상우와 지난 달 전속모델 계약을 맺었다. 업계 최연소 모델로 신뢰도가 높은 중·장년 배우를 모델로 기용해 온 기존 관행을 깨고 업계 최초로 젊은 배우를 전속모델로 선정한 파격적인 행보라는 분석이다.

보람상조는 권상우와의 협업을 통해 기존 상조업 이미지에서 벗어나 새롭고 젊은 보람상조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인지도와 신뢰도 1위(멤브레인 리서치 2018) 기업 보람상조 이미지에 배우 권상우의 젊고 힘있는 이미지까지 더해져 중후한 이미지로 대변되는 상조업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시도로도 평가되고 있다.

한라상조(대표 문병우) 역시 배우 신구와 광고모델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스타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이번 광고에는 '한라에서 백두까지, 한국인의 상부상조를 책임지겠다'는 한라상조의 각오가 녹아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다음 세대들에게 눈에 보이는 벽보다 마음의 벽을 허물어야 한다는 뜻을 전하는 신구 씨의 잔잔한 내레이션이 울림을 준다.

최근 상조서비스에 가입하는 연령층이 다양해짐에 따라 상조업계 고객의 범위도 함께 넓어지고 있는 추세다.

보람그룹은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상조사업 외 호텔, 리조트, 레저, 건설 등 서비스 영역 확대를 통해 토털 라이프 케어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한라상조도 웨딩서비스, 여행서비스 등으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시장에서의 재도약을 꿈꾸는 보람그룹과 한라상조가 각각 한류스타 권상우와 중견배우 신구를 전속모델로 영입한 것은 그만큼 소비자들에게 적극 다가가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

또, 보람상조와 한라상조 두 회사 모두 탄탄한 서비스 운용 경험과, 외부 회계법인 감사를 꾸준히 받아온 신뢰도를 바탕으로 고객감동을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펼치고 있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