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문화의 향연, "박물관·미술관·영화관에서 피서를.."
7월 문화의 향연, "박물관·미술관·영화관에서 피서를.."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7.2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 휴양림, 문화원, 영화관 등 문화프로그램 2,429개 열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매달 마지막 수요일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문화가 있는 날’이다. 특히 휴가철을 맞아 오는 7. 31일을 전후로 전국에서 문화행사 2,429개가 펼쳐진다.

먼저 울창한 숲이 우거진 자연휴양림에서는 '청춘마이크' 청년예술가들이 찾아가는 프로그램으로 31일 강원 횡성 청태산자연휴양림에서 거리 춤과 미술 공연, ‘김유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노래하는 포크밴드 등이 휴양 분위기 속에서 공연된다.

같은 날 강원 원주 백운산자연휴양림에서도 마술로 관객들과 소통하는 ‘진전마’, 전통악기와 피아노의 아름다운 화음을 들려주는 우리음연구소, 스트리트 댄스와 현대무용 등, 여러 분야를 넘나드는 ‘김관희’가 무대에 오른다.

전북 부안 국립변산자연휴양림의 물놀이장 야외무대에서도 청춘마이크 공연이 열린다. 무용에 연극을 더한 신체예술단 ‘파노라마아츠’와 2인 밴드 ‘김진성’, 소소한 일상 소재를 뮤지컬로 선보이는 ‘이.피.엘, ‘이희정밴드’의 공연이 펼쳐진다.

경북 문경 대야산자연휴양림에서는 8월 3일 비보잉과 탈춤을 비트박스로 결합한 비보이팀 아리랑 비보이즈와 재즈·힙합과 국악을 접목한 희나리, 재미있게 즐기게끔 전통음악을 재해석한 트래덜반, 탁월한 연주 실력과 완성도 높은 자작곡으로 관객들과 호흡하는 밴드 '두고보자'가 여름밤 피서객들과 더위를 식힌다. 

또한 전국 박물관, 미술관에서도 더운 여름을 잊게 할 흥미로운 프로그램이 마련이 된다. 충남 아산 온양민속박물관에서는 우리나라 고유의 세시풍속 ‘철따라 들려주는 세시풍속 이야기’와 지역주민이 전시기획자가 되어 직접 작품을 해설하고, 지역예술인, 문화활동가, 지역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전시회, 예술시장이 마련된다. 

전남 담양 대담미술관에서는 미술관의 문턱을 낮추는 ‘지역문화 동네방네미술관, 한켠갤러리가 마련되어 다채로운 문화를 무료로 참여할 수 있게 된다.

경남 거제 거제박물관에서는 음악다방이 성행했던 70~80년대 영상과 함께 ‘유자 디제이의 문화쌀롱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경기 동두천문화원에서는 특강과 관련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동두천 동광극장의 시네마 파라디소와 부산 수영구생활문화센터에서는 토크 콘서트 '우리동네 이야기'가 31일 무료로 운영된다. 

31일 전북 고창문화원에서도 고인돌과 관련된 인문학 강좌, 소리꾼 진채선의 일대기를 그린 뮤지컬,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가 여름 관객들을 모신다. 물론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전국 400여 개의 영화관에서는 영화를 5,000원에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격투기 챔피언이 구마 사제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리는 영화 ‘사자’와  배우 조정석, 윤아, 고두심 주연의 ‘엑시트’ 등도 이날 상영된다.

특히 애니메이션 영화 ‘마이펫의 이중생활 2’와 좀비들에 맞선 경찰관들과 장의사의 고군분투기를 그린 영화 ‘데드 돈 다이’가 개봉된다.

‘문화가 있는 날’에 참여하는 ‘문화가 있는 날’통합정보안내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