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장마철 '벼 도열병' 예찰 강화 당부
영천시, 장마철 '벼 도열병' 예찰 강화 당부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7.29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에서는 장마철을 맞아 벼도열병 발생이 우려되고 있어 사전예찰과 초기방제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영천시청 전경 (사진=영천시 제공)
영천시청 전경 (사진=영천시 제공)

최근 다습한 환경이 유지되면서 비료기가 많아 잎색이 짙은 논과 댐 주변 및 산간지 논에서 급성 벼 잎도열병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더욱 주의를 요한다.

도열병은 벼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병으로 고온 다습한 환경과 낮은 일조량에서 많이 발생하며, 어린 잎, 줄기, 이삭목에도 발생한다.

잎도열병을 제대로 방제하지 못하면 이삭(목)도열병으로 연결되어 많은 수량 감소를 초래한다.

도열병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세심하고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고, 병이 시작되면 초기부터 등록약제를 살포해야 하고 질소질 비료의 과용을 피하고, 논으로 찬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매년 병 발생이 심한 지역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선택하고, 모내기를 빨리하는 것이 좋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장마철 벼도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현지 출장지도는 물론, 적기방제와 농약안전사용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며 “특히 금년부터 시행중인 PLS를 대비해 농약안전사용기준에 따라 적용약제를 사용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