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 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 31일 출범
'日 수출 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 31일 출범
  • 윤장섭
  • 승인 2019.07.2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5당, 기재, 외교, 산업, 청와대, 경제단체, 노동계 참여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민간과 정부, 여야 5당이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회'가 오는 31일 출범한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민간과 정부, 여야 5당이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회'가 오는 31일 출범한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민간과 정부, 여야 5당이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회'가 오는 31일 출범한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29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논의를 갖고 오는 31일 오전 10시 국회 귀빈식당에서 첫 회의를 열기로 했다. 오늘 모임에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박맹우 자유한국당·임재훈 바른미래당·김광수 민주평화당·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민간에서는 경제계와 노동계 7명이 참여한다. 경제계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5명과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참여한다.

정부에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외교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청와대에선 김상조 정책실장이 참여한다. 정치권에서는 여야 5당 정책위의장 또는 관련 대책 위원회 위원장이 참여한다. 경제 5단체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은 제외됐다.

윤호중 더민주 사무총장은 “전경련은 회원사가 없어서 경제단체로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은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 한국당 정진석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위원장, 바른미래당 채이배 정책위의장, 정의당 박원석 정책위의장이 함께할 예정이다. 민간참여의 확대에 대해선 추후에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31일 출범하는 민·관·정 협의회' 첫 회의는 기재부에서 실무를 맡기로 했다. 이번 협의회 구성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 회동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할 비상협력기구 설치에 합의하면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