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력적인 태풍 '레끼마' 발생…“예상 경로 미지수”
위력적인 태풍 '레끼마' 발생…“예상 경로 미지수”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8.0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 레끼마, "프란시스코 보다 훨씬 크고 강한 태풍으로 발달"
제9호 태풍 레끼만 예상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제9호 태풍 레끼만 예상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한국을 관통할 예정인 가운데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13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9호 태풍 '레끼마'의 경로가 주목되고 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6일 밤부터 7일 새벽 사이 전남 여수와 경남 통영 부근에 상륙해 전국에 많은 비를 뿌리겠다. 소형 태풍인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풍속은 시속 97㎞(초속 27m)이다. 강풍 반경은 220㎞이다.

프란시스코는 일본 가고시마 부근을 거쳐 원 모양으로 휘면서 6일 오후 9시께 전남 여수 남동쪽 약 70㎞ 해상에 이를 전망이다. 이어 7일 밤 강원 속초 부근에서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어 4일 오후 3시께 필리핀 동쪽에서 발생한 '레끼마'는 5일 오후 1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40㎞ 해상에서 북북동쪽으로 이동 중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레끼마는 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 '프란시스코'보다 훨씬 크고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레끼마'는 현재 약한 강도의 소형 태풍이지만, 29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6일 오전 중간 강도의 중형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7일 오전에는 강한 중형 태풍으로 더 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오전 9시께는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460㎞ 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이며 진로 변동성이 큰 예상 경로는 알 수 없다.

기상청은 “'레끼마'가 한국에 영향을 미칠지 예측하기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며. “다만, 한반도에 바짝 접근해 올 가능성은 높지 않고  대만이나 일본으로 향할 가능성을 예상하고 있다.” 라고 설명했다.

한편 '레끼마'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과일나무의 한 종류로 레끼마의 더 정확하고 구체적인 경로는 7일 이후에 나올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