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도 '보이콧 재팬' 확산...아시아나, 부산∼오키나와 노선 뺀다
하늘길도 '보이콧 재팬' 확산...아시아나, 부산∼오키나와 노선 뺀다
  • 윤장섭
  • 승인 2019.08.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도 9월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 중단

 

아시아나항공이 이달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간 운항을 중단과 함께 노선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이달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간 운항을 중단과 함께 노선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아시아나항공이 이달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간 운항을 중단과 함께 노선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주 3회에 걸쳐 부산∼오키나와 노선을 운항하고 있고 항공기는 160석 규모의 A320다.7일 아시아나항공은 운항 중단 이유에 대해서 “수요에 따른 공급조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말, 아시아나항공은 서울발 일본 노선 일부 운항을 축소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 9월 중순부터는 서울~후쿠오카, 오사카, 오키나와 노선에 투입되는 항공기 기종을 A330에서 A321이나 B767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최대 290여명을 태울 수 있는 A330을 빼고, 이보다 정원이 적은 A321(174석)·B767(250석)을 투입해 일본 노선을 축소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항공기 규모를 축소하거나 중단 또는 철수를 결정하는 이유는 '보이콧 재팬' 여파 때문이다. 일본 여행 거부 움직임이 최근에 급격하게 확산되면서 일본 노선 수요가 급격히 줄게 된 것이 결정적인 요인이다.

아시아나항공뿐 아니라 대한항공도 9월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하는 등 국내 항공사들이 일본 노선 축소에 나서고 있다. 에어부산과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일본 노선 운항 축소에 나섰다.

티웨이항공은 이미 지난 24일부터 무안∼오이타 노선 운항을 중단했고 9월 부터는 대구∼구마모토, 부산∼사가 등 정기편 운항도 중단한다. 이스타항공도 9월부터 부산∼삿포로·오사카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일본 여행 거부 움직임에 따라 일본 노선 여객 수요가 급감하는 것이 이제 수치로도 나타나고 있고, 이런 분위기가 점점 더 확산하는 추세여서 항공사마다 적자를 보지 않으려 일본 노선 조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