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중소기업에 추경 5600억원 지원…日무역보복 대응에 1천억원
중기부, 중소기업에 추경 5600억원 지원…日무역보복 대응에 1천억원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8.08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수출규제 극복 지원에 1천억원, 시설투자에 3천억원 등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기부)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일본 무역보복 대응과 중소기업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긴급 지원하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추가경정예산안의 국회 통과에 따라 정책자금 5580억원을 중소기업에 추가 공급한다고 8일 밝혔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중기부와 중진공이 기술과 사업성이 우수하지만 시중은행 이용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저리로 자금을 대여해주는 융자사업이다.

이번 예산 명목은 일본 무역규제 극복 지원에 1천억원, 시설투자 기업에 3천억원, 일자리 창출 기업에 1천억원, 재해피해로 인한 자금애로 기업에 580억원 등이다.

세부적으로는 일본 무역규제 극복을 위해 소재·부품·장비와 관련한 시설투자로 대규모 자금이 필요할 경우, 기업당 융자 한도를 100억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일본 무역규제로 인해 자금 애로를 겪는 기업에 대해서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의 지원요건을 완화해준다.

또한 업력 7년 이상 성장기업의 시설투자에 3천억원을 추가 공급하고, 이들 기업에 대한 융자 한도를 100억원으로 확대한다.

3년 연속 일자리 증가 기업, 청년 근로자 30% 이상 고용 기업 등에 대해서도 추가로 1천억원을 공급한다.

산불과 지진 등으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우대 조건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 580억원을 지원한다.

대형 산불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영동 지역의 산불피해 중소기업은 금리를 기존 1.9%에서 1.5%로 낮춰준다.

지진 피해 여파를 겪는 경북 포항 지역 기업에도 긴급경영안정자금 80억원을 배정해 신속히 지원한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와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