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시간 없이 일하는 알바생 ‘절반’
쉬는 시간 없이 일하는 알바생 ‘절반’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8.0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콜 설문조사, 휴게시간 보장받는 알바생 55%에 그쳐…
휴게시간 갖더라도 불만족… 이유는 ‘지속적인 고객응대’ 및 ‘불편한 휴게공간’ 때문
(사진=알바콜 제공)
(사진=알바콜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아르바이트생 중 절반이 근무시간 중 쉼 없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아르바이트생 2명 중 1명이 휴게시간 규정에 대해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대표 서미영)이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 근무 경험이 있는 회원 560명을 대상으로 ‘휴게시간 현황’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휴게시간 규정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었는지 묻자, 절반 이상인 54%가 ‘그렇다’를, 나머지 46%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는 근로시간이 4시간인 경우 30분 이상, 8시간인 경우에는 1시간 이상의 휴게시간을 근로시간 도중 보장받아야 한다.

휴게시간은 근로자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하며, 식사 시간 또한 휴게시간으로 사용하는 것도 무방하다. 단, 휴게시간은 근로시간이 아니므로 임금이 지급되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알바생에게 주어지는 휴게현황 실태는 어떠할까?

먼저, 응답한 알바생의 55%가 △‘휴게시간을 제공받았다’고 답했다. 제공받은 휴게시간은 근로시간별로 상이했는데 대체로 법정 휴게시간의 2/3 전후인 것으로 집계됐다.

△’4시간 미만’ 근로자의 67%는 ‘30분 이내’를, △’4시간 이상~8시간 미만’ 근로자의 61%는 ‘30분~1시간 이내’를, 그리고 △’8시간 이상’ 근로자의 57%는 ‘1시간 이상’의 휴게시간을 제공받았다고 각각 답했기 때문.

휴게시간의 질에 대해서는 △‘만족한다’가 73%, 나머지 27%의 응답자는 △‘불만족한다’고 답했다.

불만족 이유로는 △‘휴게시간 내 지속적인 고객응대 및 업무’와 △ ‘휴게공간이 편하지 않음’이 각 35%의 득표로 공동 1위에 꼽혔다. 휴게시간이 있지만, 고객이 오면 응대해야 하기 때문에 온전히 쉴 수가 없고, 또는 휴게공간 여건이 만족스럽지 않은 것. 이어지는 불만족 이유 3위에는 △’휴게시간이 부족함’(24%)이 랭크됐다.

휴게시간을 보내는 모습도 조금씩 상이했다. 조사결과, 별도의 휴게공간이 있는 경우는 54%에 그쳤다. 휴게시간에는 주로 △업무공간(33%)에서 휴식하거나 △쉼터(32%) △외출(18%) △식당ㆍ식사(12%)를 하며 보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앞서 휴게시간을 제공받지 못한 나머지 45%의 응답자에 대해서도 그 이유에 대해 살펴봤다.

가장 큰 이유로는 △’별도로 안내받지 못했기 때문’(43%)이었다. 휴게시간 규정에 대해 제대로 안내를 안 해주는 사업장이 상당함을 추측게 한다. 휴게시간 미준수는 고용노동청 신고 사유가 된다.

다음으로는 △’업무량이 많기 때문’(24%) △’고객 응대가 끊이질 않아서’(23%) 등의 이유가 확인되었다. 이는 앞서 휴게시간을 제공 받고 있음에도 만족스럽지 못한 이유와 맥락을 같이 했다. 이 외에 △’개인 사정’을 꼽은 응답자도 5% 확인됐다. 사유는 퇴근 시간이 미뤄지기 때문이었다.

끝으로, 알바생이 희망하는 휴게시간에 대해 조사했다. 54%는 △’현행 유지’를, 나머지는 각각 △’15분 추가’(25%), △’30분 추가’(18%)를 선택했다. 본 설문조사는 2019년 8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진행, 알바콜 회원 총 560명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12%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