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이순신은 ‘존경’하고 아베는 ‘칭송’하나?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이순신은 ‘존경’하고 아베는 ‘칭송’하나?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8.0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진=연합뉴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직원들에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칭송하고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는 영상을 강제적으로 시청하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영상은 한국 여성을 극단적으로 비하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윤 회장은 평소 ‘충무공 이순신 마니아’로 불리며 이순신의 이념과 성향을 추구하는 듯한 행보를 보여 자가당착이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한국콜마, 직원조회서 정부 비판 '막말 영상' 틀어 논란

9일 한국콜마 직원들에 다르면 지난 7일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열린 월례조회에서 윤동한 회장은 극보수 성향 유튜버 '리섭TV'의 영상을 틀었다.

윤 회장은 임직원 700여명이 참석한 조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을 설명하는 과정 중 해당 영상을 틀며 "다 같이 한번 생각해보자"라고 말했다고 직원들은 전했다.

'화이트리스트 쉽게 설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이 영상은 극보수 성향 유튜버가 문재인 정부의 대(對)일본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으로,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경제전쟁을 다뤘다.

영상에 등장하는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 문재인 정부에서 지금 하고 있는 꼬라지들을 좀 봐라"며 원색적으로 현 정부를 비난했다.

이어 "미국의 경제 보복으로 베네수엘라는 경제 파탄이 났다"며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이제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회 후 사내 익명게시판에는 "윤 회장이 한 유튜버의 보수 채널을 강제 시청하게 했고,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 여성에 대한 극단적 비하가 아주 불쾌했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한국콜마는 최근 매출 목표 미달성 등으로 내부 분위기가 시끄러운 가운데 해당 유튜버와 같은 막말을 자제하자는 취지에서 영상을 틀었다고 해명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신사옥에 입주한지 얼마되지 않은 만큼 심기일전하자는 취지였다"며 "영상 중 일부만 추려서 틀었고 베네수엘라 등 발언은 담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9일 오전 해명자료를 통해 “8월 월례조회에서는 현재 한일관계 악화,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경제 여건이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내용을 역설했다”며 “현 위기상황을 강조하며 새로운 각오로 위기에 적극 대응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순신 존경한다는 윤동한 회장 “임금 비판은 자신의 삶 부정하는 것”

한편 윤동한 회장은 그동안 '충무공 이순신' 마니아로 불리며 이순신의 이념과 성향을 추구하는 듯한 행보로 언론에 알려져 있다.

“그동안 읽은 이순신 관련 서적만 200권 이상”이라는 그는 지난 7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충무공의 삶은 철저하게 '동양 사상'에 입각하고 있다. 그가 쓴 난중일기를 보면 선조에 대한 원망이나 비판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임금을 비판하는 것은 나라를 위해 복무하는 자신의 삶을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콜마는 월례조회에서 한 유튜버의 거친 언사가 담긴 영상을 상영한 데 따른 논란이 확산되면서 9일 장 초반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19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콜마는 전날보다 2.59% 내린 4만8천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한국콜마홀딩스는 4.05% 내린 2만1천300원에 거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