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코리아, 일본산 일회용 추출식 커피 제품 매장서 OUT
스타벅스코리아, 일본산 일회용 추출식 커피 제품 매장서 OUT
  • 윤장섭
  • 승인 2019.08.1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산 제품 발주 사실상 중단...소비자들 외면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 스타벅스가 일본 관련 제품 발주 중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 스타벅스가 일본 관련 제품 발주 중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국내 진출해 있는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에게 까지 확산되고 있다.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 스타벅스가 일본 관련 제품 발주 중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가 발주를 중단하려는 일본산 제품은 완제품 형태로 수입하고 있는 '스타벅스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 등이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 두제품에 대하여 발주 물량을 줄이거나 발주를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들은 그동안 판매량이 많지 않았고 최근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이어지면서 소비자들에게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커피가루가 담긴 종이 필터에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도록 만든 일회용 추출식 커피 제품이다. 비아말차는 간편하게 ‘그린 티 라테’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소포장 된 제품이다.

현재 스타벅스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오리가미 시리즈는 '오리가미 파이크 플레이스 로스트', '오리가미 디카페인 하우스 블렌드',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 '오리가미 카페 베로나' 등 4종이다.

스타벅스가 발주 중지를 검토하는 이유는 판매량 부진 때문이다. 현재 스타벅스 1300개가 넘는 매장에서 오리가미 시리즈의 경우 하루 판매량이 100∼200개에 불과하다. 사실상 거의 팔리지 않는 상품이어서 이번 기회에 판매를 중단하고 매장 메뉴에서 없애기로 한 것,

스타벅스는 국내 협력사와 함께 재료를 국산화하고 자체 개발 상품을 늘려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스타벅스는 녹차 및 티백 제품 원재료를 지난 2013년부터 제주산으로 변경해 국산화를 완료했다. 또 '문경 오미자 피지오', '이천 햅쌀 라떼' 등 지역 상생 특산물들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한편 이들 제품이 실제 매장에서 철수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수입 관행상 수개월~1년 전 미리 발주를 진행하기 때문에 주문 물량이 소진될 때까지는 다소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