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日제품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 미흡
중소기업 절반, '日제품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 미흡
  • 윤장섭
  • 승인 2019.08.1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조사 결과, 수입 중소기업 52.0% 대책 없다

 

중소기업들 50%이상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준비가 전혀 안 되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 50%이상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준비가 전혀 안 되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일본의 백색국가 제외에 맞서 지난 12일 우리 정부도 일본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자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들 50%이상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준비가 전혀 안 되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소기업 중앙회가 일본 제품 수입 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우리나라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 될 경우 각자의 기업에게 끼칠 여러가지 변수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 기업의 52.0%는 별도의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았으며 충분히 준비됐다고 밝힌 기업은 10%내외다. “약간 준비돼 있다”는 기업은 38.4%, “부분적으로 준비돼 있다”는 기업은 17.7%로 나타났다. 일본 제품 수입 비중은 평균 65%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기업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별도의 준비방안’으로 ‘제품의 다량 확보’(46.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15.3%), ‘국산화 진행 등 기타’(6.9%) 순으로 답했다.

일본과의 무역 갈등으로 경영에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25.7%)과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35.3%로 조사됐다.

오는 28일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제외가 공식화 될 경우 경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중소기업은 67%로 이 가운데 3개월 이내에는 36.3%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4개월~1년 이내’ 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26.7%다.  ‘1년 이후’ 를 예상한 기업은 4.3%다.

중소기업들은 정부가 가장먼저 추진해야 할 분야로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과 국제공조 강화(44.7%)를 들었으며 이어 기업피해 최소화와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21%) 등을 꼽았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는 그동안 중소기업이 제품 생산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개발해도 대기업이 구매하지 않아 기술이 사장돼왔다고 지적했다. 지금부터라도 우수한 중소기업을 발굴하는 것과 함께 대기업과의 기술력을 연결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