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해경, 위험예보 '주의보' 격상 너울성 파도주의
울진해경, 위험예보 '주의보' 격상 너울성 파도주의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8.1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가 제10호 태풍 '크로사' 북상에 따라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를 14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주의보' 단계로 격상한다.

(사진=울진해경 제공)
동해안에 폭우(50~150㎜) 및 높은너울성 파도주의(사진=울진해경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이 북상하면서 오늘(14일) 밤부터 동해남부 전해상에 바람이 점점 강하게 불고, 물결이 2~6m로 매우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이에 울진해경은 동해안에 폭우(50~150㎜) 및 높은 너울성파도(2~6m)로 인한 안전사고를 우려하여 위험예보제‘관심’단계에서‘주의보’로 격상하여 발 빠른 대응체제에 돌입했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1일 동해안에서 50대 남성이 물놀이중 너울성파도에 휩쓸려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고, 올해 7~8월에만 9명의 사망자가 있었다고 전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14일부터 동해안에 높은 너울성 파도가 예상되니 방파제나 해수욕장 등 연안 해역을 찾는 관광객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해경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위험요인을 사전 확인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상황판단회의를 거쳐 태풍대비반을 편성하고 연안해역 순찰을 강화하는 등 연안사고예방을 위해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