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봉오동 전투’ “광복절에 300만 관객 돌파”
영화, ‘봉오동 전투’ “광복절에 300만 관객 돌파”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8.1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주)쇼박스 제공)
관객들에게 손글씨 감사 메시지를 전하는 봉오동 전투 출연배우들 (사진=(주)쇼박스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 ‘봉오동 전투’가  광복절인 8월 15일, 개봉 9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의미를 더했다.

이에 영화 관계자는 “천만 영화인 ‘국제시장’보다 하루 더 빠른 속도로 300만 관객을 동원, 앞으로도 흔들림 없는 장기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라고 전했다.

또한 광복절을 맞이해 영화관을 찾은 관객들은 “많이들 봤으면 좋겠어요. 감동 받으며 정말 잘 봤습니다. 이런 영화는 학생들 단체관람하면 좋겠다 싶었습니다”(롯데시네마_손*경), “완전 감동이었어요. 감동과 재미를 한꺼번에 또한 역사적으로도 그렇고요. 우리 조상님들이 지킨 이 땅. 우리도 잘 지켜내야지요(CGV_DI**), “감동과 통쾌함, 그리고 저 아래에서 올라오는 울분이 깨알 개그의 미소와 함께 눈물이 버무려지면서 나도 모르게 그 안으로 빠져들었다…”(메가박스_cj**) 라며 영화의 감동을 전했다.

봉오동 전투의 주역 배우들도 300만 돌파를 기념해 관객들에게 손글씨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유해진은 “많은 사랑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류준열은 귀여운 손글씨로 “300만!”을 적어 고마움을 표현했다. 조우진은 비장한 표정과 함께 “삼백만!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최유화는 “300만 감동입니다”, 성유빈은 “300만! 감사합니다! 이대로 1000만 가즈아~”라며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인은 “3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 라며 인사를 전해 배우들의 진심이 가득 담긴 메시지가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활약을 스크린에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