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 6주만에 방한...韓美 오늘 북핵 협의
스티브 비건 6주만에 방한...韓美 오늘 북핵 협의
  • 윤장섭
  • 승인 2019.08.2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연되고 있는 북미 실무협상, 재개될지 주목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미연합훈련이 끝나는 어제(20일) 오후 방한했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미연합훈련이 끝나는 어제(20일) 오후 방한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미국 측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미연합훈련이 끝나는 어제(20일) 오후 방한했다.

지난 6월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담을 앞두고 입국한 지 한 달 반여 만으로 그동안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지연되고 있는 북미 실무협상이 곧 재개될지 주목된다.

북한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방한에 맞추어 오늘(21일)한반도 정세 악화 원인이 미국때문이라며 노동기관지 노동신문 논평을 통해 비판했다. 북한이 노동기관지 노동신문 논평을 통해 미국을 비판을 한 것은 미국 측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미연합훈련이 끝나는 20일 오후 방한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그동안 여러 차례 한미훈련과 무기 도입을 비난했다. 그러나 비난의 초점은 주로 미국이 아닌 한국이었고 직접적인 대미 비난을 자제했다.

어제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오늘(21일) 우리 측 대화 파트너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진행한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 방안을 놓고 긴밀한 조율이 이뤄질 전망이다.

스티브 비건은 이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면담하고 내일(22일)은 청와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

방한 기간 동안 판문점에서 북측과 만날지는 아직 미지수다.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면 협상하자던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대로 북한이 적극적으로 나설 경우 긴박하게 만남이 성사될 수도 있다. 반면, 북한이 훈련 막판까지 군사적 도발이라며 비난을 이어간 만큼 시간을 더 끌 가능성도 있다.

한편 한일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비건 대표의 이번 한일 연쇄 방문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거부 통보 시한(24일)을 앞두고 이뤄지는 만큼 한미일 3각 안보 공조를 재확인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