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대기업 공개채용 규모 줄인다...지난해보다 11.2% 감소
올 하반기 대기업 공개채용 규모 줄인다...지난해보다 11.2% 감소
  • 윤장섭
  • 승인 2019.08.2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상장사 669곳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방식' 조사

 

올해 하반기 대기업 공채는 줄어드는 반면 수시채용은 증가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올해 하반기 대기업 공채는 줄어드는 반면 수시채용은 증가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올해 하반기 대기업 공채는 줄어드는 반면 수시채용은 증가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기업의 전체 채용 규모가 줄고 채용 방식도 변화가 예상돼 올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들 입장에서는 대기업 취업 전략도 수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21일 인크루트가 상장사 699곳의 '2019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 대기업의 공개채용은 56.4%, 수시채용은 24.5%로 집계됐다. 1년 사이 공채는 11.2% 감소한 대신 수시채용은 12.7% 증가했다.
     
조사에 참여한 699개 상장사 중 하반기에 신입사원을 뽑기로 한 상장사는 전체의 66.8%다. 채용 계획이 정해지지 않은 곳은 전체의 22.0%였고, 대졸 신입을 뽑지 않겠다고 답한 곳은 11.2%였다.
 
채용 방식(복수선택)으로는 '공개 채용'(49.6%), '수시 채용'(30.7%), '인턴 후 직원 전환'(19.6%) 순으로 공채 채용을 하겠다는 대기업이 절반에 가까웠다. 기업 규모별 공채 계획은 '대기업'(56.4%)이 가장 높고, '중견기업'(54.4%), '중소기업'(42.0%) 순이다.

조사에 참여한 대기업들의 공채 비율을 보면 지난해 67.6%에서 올해 11.2% 포인트 줄어든 56.4%로 1년 사이 꾸준히 감소세를 보였다. 대기업 3곳 중 2곳이 지난해에는 공채 모집을 해왔으나 올 하반기엔 대기업 2곳 중 1곳만이 공채를 한다는 입장이어서 공채 채용 규묘가 축소된다.

한편 올해 초 현대차그룹이 신입사원 공채 폐지 발표 이후에 지난 7월에는 SK그룹과 KEB하나은행이 공채 규모 축소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19일~8월14일까지 27일간, 상장사 2221곳을 대상으로 1대 1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에 응한 기업은 대기업 186곳, 중견기업 164곳, 중소기업 349곳이다.

(자료제공=인크루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