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프리미엄 아울렛 김포점 증축 후 ...“1년간 1400만 명 찾아”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김포점 증축 후 ...“1년간 1400만 명 찾아”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8.2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현대백화점 제공)
(사진= 현대백화점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이 신관 증축 이후 쇼핑의 명소로 자리매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을 방문한 고객이 증축 이후 1년간 약 1,400만명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증축 전 연간 방문객 900만명 보다 55% 늘어난 수치로, 수도권에 사는 사람 두 명 중 한 명이 김포점을 찾은 셈이다.

이에 매출도 증축 효과에 힘입어 순항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김포점은 지난해 매출 4,200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올 들어서도 목표한 매출 4,7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추세면 오는 2020년 매출 5,000억원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김포점의 이 같은 인기몰이에 현대백화점 관련자는 "쇼핑몰 형태의 신관 증축에 따른 ‘사계절 쇼핑 명소화’ 전략이 통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 증축 오픈 이후 1년간 시즌별 고객 매출 신장률을 비교·분석한 결과, 날씨의 영향으로 교외형 프리미엄아울렛의 비수기로 꼽히는 겨울과 여름시즌 매출 신장률이 전년대비 각각 74.1%와 61.7%를 기록했다.

이 같은 매출 신장률은 김포점 전체 매출 신장률(29.0%)보다 1.5배 가량 높은 것이다. 특히, 연간 매출에서 여름·겨울 시즌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크게 늘었다. 신관 오픈 전에는 연간 매출 중 봄·가을(62.2%) 매출이 여름·겨울(37.8%) 매출을 크게 앞섰지만, 신관 증축 이후에는 봄·가을(50.9%)과 여름·겨울(49.1%)의 매출 비중이 대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장현 현대백화점 아울렛사업부장은 “기존 김포점 본관은 교외형 아울렛이다보니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은 반면 쇼핑몰 형태의 신관 오픈으로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쾌적하고 편안한 쇼핑이 가능해지면서 사계절 내내 고객들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관 오픈 전 김포점의 평일 매출은 전체 매출에서 25.1%로 신관 증축 후 매출이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전체 매출의 절반가량(48.5%)이 평일에 발생한 것이으로 평일 매출의 70%는 40~60대 고객이라는 분석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새로 증축한 신관을 레저·골프·리빙·식품 등 40~60대 고객이 선호하는 브랜드로 채운 것이 평일 매출을 끌어올리는데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