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왕실...왕비 아닌 배우자 사진 100년만에 여러장 공개
태국 왕실...왕비 아닌 배우자 사진 100년만에 여러장 공개
  • 윤장섭
  • 승인 2019.08.2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왕실의 왕비와 '왕의 배우자'차이는?
입헌군주제인 태국 왕실이 100년 만에 왕비가 아닌 '왕의 배우자' 사진을 이례적으로 여러장 공개했다.
입헌군주제인 태국 왕실이 100년 만에 왕비가 아닌 '왕의 배우자' 사진을 이례적으로 여러장 공개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입헌군주제인 태국 왕실이 100년 만에 왕비가 아닌 '왕의 배우자' 사진을 이례적으로 여러장 공개했다.

AFP통신은 태국 왕실이 '마하 와찌랄롱꼰' 국왕(67)의 배우자인 '시니낫 웡와치라파크디(34)'의 일상을 담은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고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왕실의 권위가 막강한 태국은 왕실을 모독하는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15년의 징역형 을 받을 수 있다. 태국 왕실은 왕실의 일상들이 대부분 베일에 가려져 있어 이번 태국 왕이 왕비 외에 다른 부인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인 것,


'마하 와찌랄롱꼰'태국 국왕은 수티다 왕비(41)와 결혼식을 올린 지 두 달 만인 지난 7월, 육군 대장 출신 시니낫 웡바지라팍디(34)에게 '왕의 배우자' 호칭을 내렸다. 왕의 배우자라는 호칭을 부여받은 시니낫은 지난  5월 소장으로 진급했다.


시니낫은 왕실 육군간호대학을 졸업하고 조종사 교육을 받은 뒤 왕실 근위대에서 근무했다. 태국 왕실에서 공개한 사진에는 과거 왕실 경호부대에서 복무했던 시니낫 왕비가 낙하산을 입고 군용 비행기에 오른 사진과 총을 들고 군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습 등이 여러장 보인다.

와찌랄롱꼰 태국 국왕은 올해 5월 근위대 육군 대장 출신의 수티다 왕비와 결혼식을 올렸다. 수티다 왕비는 태국 국왕이 세 차례의 이혼 뒤 네 번째로 맞은 부인이다. 와찌랄롱꼰 지금까지의 세번째 부인들 사이에서 7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한편 태국 왕실은 시니낫의 약력을 다른 왕족들과 함께 배치했고, 와찌랄롱꼰 국왕은 시니낫의 왕실 전기를 펴내도록 지시했다고 태국 왕실이 설명했다.

입헌군주제도는 '군주의 권력이 헌법에 의하여 일정한 제약을 받는 정치 체제'를 의미한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