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中외교부장 곧 방북"...김정은‘베이징 답방’논의?
"왕이 中외교부장 곧 방북"...김정은‘베이징 답방’논의?
  • 윤장섭
  • 승인 2019.08.3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최선희,담화통해 美 인내심 더는 시험 말라 경고

 

중국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곧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3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국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곧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3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중국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곧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3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리용호 외무상의 초청으로 중국 왕이 국무위원이 곧 북한을 방문하게 된다고 확인했다. 지난 30일,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왕이 국무위원이 모레(2일)부터 사흘 동안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며 이 기간 리용호 외무상과의 회담이 예정돼있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중앙통신은 왕이 국무위원의 체류 일정이나 방문 목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北,美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잘 이루어지지 않고있는 상황에서의 방북이란 점 때문에 방북 목적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지난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평양 방문에 상응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이징 답방’ 준비를 위해 왕이 국무위원의 방북하는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왕이 국무위원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이자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전인 지난해 5월에도 북한을 찾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을 만난 바 있다.
 
한편 중국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곧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는 소식과 반대로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최근 대북 발언 등을 비난하며 북·미 대화에 대한 기대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며 북한에 대해 트집 잡는 발언으로 더는 인내심을 시험하려 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지난 27일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의 불량행동을 간과할 수 없다는 발언이 나오자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발표한 것,

오늘 담화에서 최 부상은 폼페이오 장관이 비이성적인 발언을 하며 자신들을 또다시 자극했다며, 특히나 '불량행동'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며 심하게 모독한 것은 반드시 후회하게 될 실언이고, 도를 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발언이 예정된 북·미 실무협상 개최를 더 어렵게 만들었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대한 기대가 점점 사라져 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으로 하여금 지금까지의 모든 조치를 재검토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으로 떠밀고 있다며, 끔찍한 후회를 하지 않으려면 더는 이런 발언들로 자신들의 인내심을 시험하려 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