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중국 문화여유부 대표단 '문화재 보호 및 문화관광' 정책 소개
경북도, 중국 문화여유부 대표단 '문화재 보호 및 문화관광' 정책 소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9.01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일 경주에서 중국 문화여유부 뤄수강(雒树刚)부장 등 중국 문화여유부대표단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경북도 제공)
중국 문화여유부 대표단 경주 방문 (사진=경북도 제공)

중국 문화여유부 뤄수강(雒树刚)부장, 궈펑(郭鹏) 주부산중국총영사, 주낙영 경주시장, 김성조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사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경북도의 문화재 보호 및 문화관광 정책에 대해 소개하고, 특히 지난 7월 6일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결정된 도내 4개서원(소수․도산․병산․옥산서원)을 비롯하여 하회․양동마을, 봉정사․불국사 등 유네스코지정 세계문화유산에 대해 집중 홍보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중국 문화여유부 뤄수강(雒树刚)부장, 궈펑(郭鹏) 주부산중국총영사, 주낙영 경주시장, 김성조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사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사진=경북도 제공)

뤄수강 문화여유부 부장은 문물보호책임제 구축과 무형문화유산 보호 방안을 제시하는 등 평소 문화유산 보호를 중시하여 이번 방문에서도 경주의 문화재 보호와 복원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이어서 불국사, 석굴암, 대릉원 첨성대 등 UNESCO 세계문화유산을 답사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 이번 간담회를 통해 한・중 양국의 문화・예술・관광 교류를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중국 관광객이 우수한 문화유산과 수려한 자연 경관을 가진 가장 한국적인 우리 경북을 많이 방문 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