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국립공원, 탐방객과 벌초·성묘객 벌 쏘임 각별한 주의 당부
경주국립공원, 탐방객과 벌초·성묘객 벌 쏘임 각별한 주의 당부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9.0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국립공원공단 경주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임규)는 가을철 벌의 활동이 왕성해짐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9월 경주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과 벌초·성묘객에게 벌 쏘임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경주국립공원 제공)
경주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과 벌초·성묘객에게 벌 쏘임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사진=경주국립공원 제공)

폭염이 가시고 서늘해지는 가을 정취가 다가오는 시기에 벌 쏘임 사고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먼저, 벌 쏘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검은색 옷차림을 피하고 벌을 자극할 수 있는 향수, 화장품의 사용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만약 벌에 쏘였다면 신용카드 등으로 피부를 밀어 침을 뽑아내거나 쏘인 환부를 최대한 차갑게 한 후, 즉시 병원에 가는 것이 중요하다.

최원욱 경주국립공원사무소 탐방시설과장은 “9월은 벌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인 만큼 가급적 모자와 긴 소매 옷을 입고, 벌집을 발견했을 때 섣불리 제거하거나 벌을 자극하지 말고 안전한 장소로 이동한 후 경주국립공원사무소나 11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