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 특급 "허리케인 도리안" 바하마 강타...재앙수준
초 특급 "허리케인 도리안" 바하마 강타...재앙수준
  • 윤장섭
  • 승인 2019.09.0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니스' 총리 "내 인생 최악의 날이자 가장 슬픈 날"
재앙 수준의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바하마를 강타했다.
재앙 수준의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바하마를 강타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최대 풍속이 시속 280km로 재앙 수준의 파괴력을 갖고있는 최고 등급(5등급)의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바하마를 강타했다. 허리케인 도리안은 세력을 키워 바하마를 강타한데 이어 미국에도 타격을 입힐 것으로 보인다.

최고등급의 '허리케인'인 도리안은 1일(현지시간) 오후 바하마의 아바코섬과 그레이트아바코섬에 차례로 상륙했다고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밝혔다. AP통신은 도리안의 최고 풍속이 시속 295㎞로 역대 육지를 강타한 대서양 허리케인 중 가장 강력한 것들과 동급이라고 전했다.

현재 인구 40만 명의 바하마는 초 특급 허리케인의 상륙에 비상상황이다. 이날 '허버트 미니스' 바하마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 없는 허리케인을 맞았다"며 주민들에게 경계를 당부했다. 특히 '미니스' 총리는 "오늘이 아마도 내 인생 최악의 날이자 가장 슬픈 날"이라고 눈물까지 글썽이며 말했다고 현지 언론 나소가디언은 전했다.

바하마 정부는 도리안 상륙을 앞두고 전역에 11개의 대피소를 마련하고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시민들은 대부분 보호소 등으로 긴급 대피했다. 아바코섬과 그랜드바하마 등 일부 지역의 공항도 폐쇄된 상태다.

미국 국립 허리케인센터는 도리안이 세력을 확장해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격상할 것이라며 재앙 수준의 파괴력을 가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금까지 미국에는 최고 시속 295㎞의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이 세차래나 육지에 상륙했다. 2005년 허리케인 윌마와 1988년 길버트, 그리고 허리케인 이름을 붙이기 전인 1935년 노동절에 강타한 허리케인이다. 이들보다 더 강력했던 허리케인은 1980년의 '앨런'으로 육지엔 도달하지 않았다.

현재 도리안은 시속 11㎞의 속도로 느리게 북상 중이다. 1일 밤에서 2일 오전 사이 그랜드바하마섬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경로대로라면 바하마를 지난 후 미국 본토에는 상륙하지 않은 채 북동쪽으로 방향으로 틀어 미국 남동부의 대서양 해상을 따라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와 사우스·노스 캐롤라이나 등도 도리안이 몰고 올 강풍과 폭우에 대비해 주민 대피령을 내리는 등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도리안이 플로리다에 상륙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어 긴장을 늦추지말고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리케인 도리안은 "인명을 위협하는 폭풍 해일과 강풍이 있을 수 있다고 미국 국립 허리케인센터는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민 대피령 선포를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진다. 도리안이 미국 본토를 비껴간다고 해도  플로리다 등에는 강풍과 높은 파도로 인한 간접적인 피해는 예상된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