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협력사와 F&B 브랜드 개발...“식(食)문화 트렌드 선도할 터”
현대백화점, 협력사와 F&B 브랜드 개발...“식(食)문화 트렌드 선도할 터”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9.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현대백화점이 급변하는 식(食)문화 트렌드를 리드해 나가겠다는 구상으로 중소 식품 협력사와 협업해 식음료 브랜드 개발에 나선다.

현대백화점은 전면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오는 5일 재오픈하는 신촌점 식품관에 F&B 브랜드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브랜드는 ‘씨케이 투게더’, ‘더프리미엄’ 등 중소 식품 협력사로  현대백화점은 고객 식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해 브랜드 콘셉트와 방향성을 제안하고, 두 협력사는 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제품을 개발하는 방식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F&B 시장은 고객의 요구를 따라갈 수 없을 만큼 트렌드 변화 속도가 빠른데다, 향후 성장 가능성도 높아 현대백화점만의 ‘온리(Only)’ 브랜드를 개발하기로 했다”며 “특히, 상품 제조 역량이 충분한 중소 협력사에 시장 트렌드와 아이템을 제안해 중소 협력사의 성장을 돕는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전체 브랜드 개발 과정은 아이템 선정부터 메뉴 개발, 품질 평가, 네이밍 및 디자인 콘셉트 선정 등 총 8단계에 걸쳐 지난 3월부터 약 6개월간 진행됐다. 현대백화점은 특히, 협력사의 브랜드 컨설팅 비용 및 디자인 패키지 제작, 마케팅 비용 등 일체를 지원했다.

이번 새 어묵 브랜드는 ‘물고기 베이커리’와 는 ‘컵케이크 어묵’,  ‘만두 어묵’, ‘타파스 어묵’ 등 다양한 토핑을 올린 메뉴 30여 종의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현대백화점은 신촌점 오픈을 시작으로 두 브랜드 입점 점포를 서울지역 주요 점포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연내 론칭을 목표로 족발·떡 등 F&B 브랜드 6개를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홍정란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상무)은 “F&B는 워낙 유행이 빠르게 바뀌다보니 유명 브랜드 입점만으로는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다”며 “고객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새로운 브랜드를 지속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 신촌점 식품관은 지난 5월부터 약 4개월간 리뉴얼 공사를 진행했으며 오는 5일 1,990㎡(602평) 규모의 F&B 매장으로 재오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