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태풍 ‘링링' 출연에 秋夕 앞두고 농어촌 비상
13호 태풍 ‘링링' 출연에 秋夕 앞두고 농어촌 비상
  • 윤장섭
  • 승인 2019.09.0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링링’, 주말 서울,경기 등 수도권 관통.. 예상 경로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발생해 기상청이 링링의 이동 경로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발생해 기상청이 링링의 이동 경로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한반도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발생해 기상청이 링링의 이동 경로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 중인 가운데 기상청은 링링이 6일 오후 늦게 제주도를 지나 7일 오전부터 내륙에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가운데 태풍 ‘링링’이 오는 주말 한반도를 관통 할 것으로 보인다.

‘링링’은 현재 중심기압 996hpa, 강풍반경 240km, 최대풍속 초속 20m(시속 72km)의 소형 태풍으로 시속 19km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링링은 오늘 오전 3시(한국시간) 기준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590km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북상 속도는 발생 당시 시속 26km에서 조금 느려진 19km다.

기상청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4일 오전 3시쯤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320km 해상을 지나 7일 오전 3시, 전남 목포 서쪽 약 6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한 뒤 이후 충남 보령과 태안 일대에 상륙해 비를 뿌리고 서울과 경기를 지나 북한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제13호 태풍 ‘링링’은 현재 발생 초기여서 소형 태풍으로 분류됐지만 점차 북상하면서 세력을 키워 오는 5일경에는 중형 태풍으로 성장해 태풍으로서의 위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민속명절을 앞두고 농어촌 지역에는 과실을 비롯한 각종 가을 작물들이 수확을 앞두고 있어 13호 태풍 링링의 출연으로 많은 피해를 입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위기다. 기상청은 태풍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특히 인구가 밀집된 서울∙수도권을 직접 관통할 것으로 보여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13호 태풍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을 의미한다.

(자료제공=기상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