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청소년문학 인기, “학교 전반에 독서 문화 확산...”
어린이·청소년문학 인기, “학교 전반에 독서 문화 확산...”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9.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현지 기자)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청소년 문학 도서를 찾는 독자들이 증가했다.이는 교육부의  2018년부터 매학기 국어 시간에 한 권의 책을 읽는 ‘한 학기 한 권 읽기’ 수업이 초중고 교과과정에 적용된 것에 따른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예스24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간 1월부터 8월 사이의 어린이 및 청소년 문학 도서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한 학기 한 권 읽기 교육 방침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2018년의 어린이 문학 내 동화책 판매량은 87만여권, 청소년 문학도서 판매량은 23만여권으로 2017년 동기 대비 각각 13.5%, 11.1%씩 증가했다. 

2019년 어린이 및 청소년 문학도서 판매량은 각각 107만여권, 27만여권으로 24%, 16.9%의 증가율을 보이며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청소년 분야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20위권 내 문학 도서가 차지하는 비율이 2015년 1월부터 8월 31일까지는 10권이었으나 2019년에는 18권으로 대폭 늘어났다.

목록을 살펴보면 우아한 거짓말, 모모, 시간을 파는 상점, 기억 전달자, 자전거 도둑, 위저드 베이커리 등 스테디셀러가 2019년 베스트셀러에도 이름을 올리며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 체리새우: 비밀글입니다. 방관자,  처음엔 사소했던 일과 같은 학교 생활 속에서의 관계를 주제로 한 문학 도서가 순위권에 들기도 했다.

한편 2015년 청소년 분야 베스트셀러 20위 내에 6권이 오르며 판매가 두드러졌던 청소년 공부법 도서 판매량은 2018년 3만 3000여권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1% 줄고 올해 또한 3만5000여권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치를 유지했다. 이는 5년 전인 2015년 판매량 대비 38% 감소한 수치다. 

김도훈 예스24 청소년 MD는 “한 학기 한 권 읽기 교육 제도가 시행되며 학교 전반에 독서 문화가 확산되고 있고 이에 따라 청소년들이 꼭 읽어야 할 문학 도서에 대한 관심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며 “사회 전반에서 국어 능력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어 청소년들에게 문학 도서를 읽히려는 교육 기관 및 학부모들의 움직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