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유튜브 논란’ 한국콜마, 전 회장 이어 일본인 이사 3명까지 사임
‘극우 유튜브 논란’ 한국콜마, 전 회장 이어 일본인 이사 3명까지 사임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9.0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기업’ 이미지로 경영 부담”
한국콜마 서울사무소 (사진=우정호 기자)
한국콜마 서울사무소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일본산 불매운동이 사그라들지 않는 가운데 ‘친일기업’ 오명을 쓴 한국콜마 이사회에서 일본인 이사 3명이 동시에 사임했다.

윤동한 전 한국콜마 회장이 '극우 성향 유튜브 파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자리에서 물러난 지 한달 만이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콜마는 전날 사내이사 칸자키 요시히데, 칸자키 토모지와 사외이사 이시가미 토시유키 등 3명이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 의사를 전달했다고 공시했다.

이들은 각각 일본콜마의 대표이사, 회장, 상무를 맡고 있다. 요시히데 사내이사와 토모지 사내이사는 2021년 3월까지, 토시유키 사외이사는 내년 3월까지 임기가 예정돼 있었지만 1년 만에 사퇴했다.

한국콜마 측은 “한국콜마와 일본콜마의 연관성이 언급되는 가운데 양쪽 기업 경영에 부담을 느낀 일본인 이사들이 사임 의사를 밝혀왔다”고 했다.

한국콜마는 지난달 초 임직원 700여명이 참석한 월례회의에서 윤동한 전 회장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칭송하고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는 내용의 극우 유튜버 영상을 튼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불매운동으로 번졌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윤 회장은 지난달 11일 경영에서 물러났고, 이후 아들 윤상현 사장이 회사를 이끌고 있다.

한편 한국콜마는 초기 일본콜마에서 기술 지원을 받은 사실과 일본콜마가 한국콜마 지분 12.14%를 보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친일기업'이라는 오명을 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