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가장, '힘들다' 유서용 메모지 남기고 투신...사업실패 언급
40대 가장, '힘들다' 유서용 메모지 남기고 투신...사업실패 언급
  • 윤장섭
  • 승인 2019.09.0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관엔 7개월 우윳값 연체 청구서

 

생활고를 비관해서 일가족이 함께 목숨을 끊는 아타까운 사건이 또 발생했다.
생활고를 비관해서 일가족이 함께 목숨을 끊는 아타까운 사건이 또 발생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생활고를 비관해서 일가족이 함께 목숨을 끊는 아타까운 사건이 또 발생했다.

4일 대전의 아파트에서 40대 부부와 자녀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날 오후 4시 대전시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A(43·남성)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30대 아내와 10살 미만 아들·딸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으나 아내와 자녀 시신에서는 별다른 외상은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아파트 고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숨진 A씨의 소지품에서는 "경제적인 문제로 힘들다"는 메모가 발견됐다. 집에서는 월 3만7천원 하는 일곱 달 치 우유 대금, 25만9천 원이 미납됐다는 고지서도 발견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볼 때 가장이 일가족을 살해하고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가 숨진 아파트와 가족 시신이 발견된 아파트는 걸어서 5분 거리에 있어 같은 아파트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숨진 A씨는 최근 사업에 실패한 뒤 사채까지 끌어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일가족의 시신을 수습한 뒤 아파트 내부 감식에 착수했다. 현장에서 확보된 휴대전화 등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 수사와 주변인 탐문 조사 등도 벌일 계획이다.

경찰은 숨진 이들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가족 4명이 함께 있다가 사건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 중"이라며 "부검 결과와 휴대전화 통화내용 분석, 주변인 조사를 거쳐야 사건 경위가 규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생활고로 극단적 선택으로 가족이 사망하는 사건은 이번뿐만이 아니다. 최근 넉 달 사이 보도된 건만 3건이다.

앞서 경기도 시흥 일가족 사망 사건의 자녀는 각각 4살과 2살 이었다. 중년 가장이 아내와 고등학생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자신도 목숨을 끊은 사건도 있었다. 당시 유일하게 살아남은 중학생 아들이 신고하기도 했다.

한편 대법원은 지난 2016년 아내와 자식을 살해한 남편에 대해 심신미약을 인정하지 않고 징역 35년을 확정했다.

(자료화면=MBC 뉴스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